[단독] 박한별♥정은우, 소속사도 '열애' 인정…"제3자 피해 없길"
입력: 2014.12.24 10:56 / 수정: 2014.12.24 17:38

배우 박한별이 두 살 연하의 배우 정은우와 새로운 사랑을 시작했다. 박한별의 소속사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더팩트에 작품을 같이 찍으며 친하게 지내게 됐다더라. 출연한 동료 배우들과 같이 어울리며 두 사람이 자연스럽게 호감을 주고받았고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남윤호 기자
배우 박한별이 두 살 연하의 배우 정은우와 새로운 사랑을 시작했다. 박한별의 소속사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더팩트'에 "작품을 같이 찍으며 친하게 지내게 됐다더라. 출연한 동료 배우들과 같이 어울리며 두 사람이 자연스럽게 호감을 주고받았고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박소영 기자] 배우 박한별(30)과 두 살 어린 배우 정은우(28 본명 정동진)의 새로운 사랑을 소속사도 인정했다.

박한별의 소속사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4일 <더팩트>의 확인 취재에 "박한별 본인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정은우와 작품을 같이 찍으며 친하게 지내게 됐다더라. 출연한 동료 배우들과 같이 어울리며 두 사람이 자연스럽게 호감을 주고받았고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박한별과 정은우는 지난 5월 종영한 SBS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에서 마음이 맞았다. 박한별은 여주인공 장하나 역을 맡았고 정은우는 그를 사랑하는 설도현으로 분해 아련한 커플 연기를 펼쳤다. 촬영 때는 물론 종영 이후 두 사람은 관계를 유지했고 결국 실제 연인으로 거듭나게 됐다.

박한별은 그동안 가수 세븐(30 본명 최동욱)과 오랜 연인으로 잘 알려져 왔다. 그러나 세븐이 군대에 간 뒤 만남에 장벽이 생겨 자연스레 관계가 멀어졌고 올해 초 둘은 소원한 사이가 됐다. 이렇게 되자 박한별은 '잘 키운 딸 하나'에 집중했고 서서히 이별의 아픔을 새로운 사랑으로 치유했다.

소속사 측은 "박한별이 정은우와 공개 연애로 다른 이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까 조심스러워 하고 있다. 회사에서는 배우의 사생활을 존중하며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기사들이 무분별하게 나와 여러 사람이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조심스럽게 부탁했다.

정은우 측도 박한별과 애틋한 관계를 인정하며 팬들의 이해와 축하를 바랐다. 소속사 블루드래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두 사람이 친한 동료로서 작품 종영 이후에도 자주 어울렸다. 그러다가 최근에 서로 호감을 갖게 됐고 남녀 관계로 알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은우(왼쪽)와 박한별이 최근 핑크빛 사랑을 시작한 가운데 소속사 측도 이를 인정하며 축하를 부탁했다. /남윤호 김슬기 기자
정은우(왼쪽)와 박한별이 최근 핑크빛 사랑을 시작한 가운데 소속사 측도 이를 인정하며 축하를 부탁했다. /남윤호 김슬기 기자

<더팩트> 단독 취재 결과 박한별과 정은우는 '잘 키운 딸 하나'를 찍으며 인연을 이어갔다. 두 살 차 연상 연하 커플이지만 정은우의 듬직한 매력과 박한별의 귀여운 외모가 서로에게 호감으로 작용했다. 두 사람은 거리에서도 얼굴을 가리지 않고 소박한 데이트를 즐기며 따뜻한 연말을 보내고 있다.

박한별은 선화예술중학교와 고등학교 재학 당시 구혜선 남상미 등과 함께 '얼짱'으로 손꼽혔다. 2002년 패션지 '쎄씨' 표지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이후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에 들어갔다가 건국대학교 영화예술학과로 옮겨 연기 공부에 집중했다.

이론을 착실히 쌓으며 동시에 연기력도 높여갔다. 2003년 영화 '여고괴담3-여우계단'에서 귀신인 소희 역으로 단숨에 눈도장을 찍었고, SBS '요조숙녀' MBC '한강수타령' '환상의 커플'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안방을 사로잡았다.

박한별과 정은우는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를 찍으며 관계를 맺었다. 2살 차 연상 연하 커플이지만 정은우의 듬직한 매력과 박한별의 귀여운 외모가 서로에게 호감으로 작용했다. /더팩트 DB
박한별과 정은우는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를 찍으며 관계를 맺었다. 2살 차 연상 연하 커플이지만 정은우의 듬직한 매력과 박한별의 귀여운 외모가 서로에게 호감으로 작용했다. /더팩트 DB

2009년 KBS1 '다함께 차차차'와 영화 '마이블랙 미니드레스'로 활동 영역을 넓힌 후에는 공포 영화 '두 개의 달' '분신사바2', 시트콤 '갈수록 기세등등' 등 팔색조 배역에 도전했다. 지난 5월 종영한 '잘 키운 딸 하나'에서는 물오른 연기력으로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특히 그는 스탈리라는 브랜드를 론칭해 직접 디자인한 의상을 판매하고 있다.

'박한별의 남친' 정은우는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2006년 청소년 드라마 '반올림3'로 데뷔했다. 이후 MBC '불꽃놀이' '히트'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KBS '추노' '웃어라 동해야' 등에서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잘 키운 딸 하나' 전까지 SBS '태양의 신부' '다섯손가락' 등 아침연속극은 물론 주말극까지 출연하며 연기력을 쌓았다.

comet568@tf.co.kr
연예팀 ssent@tf.co.kr

<더팩트> 박한별♥정은우 특종 더보기

▶[단독 취재기] '정은우의 그녀' 박한별, 가냘픈 외모에 화끈한 운전!

▶[단독 그 후] 박한별♥정은우 열애, 외신도 관심 '아시아 들썩!'

▶[단독] 박한별, 세븐과 결별…새 '남자 친구'는 정은우!

▶[TF포토스토리] 박한별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다

▶[단독] 박한별의 '잘 키운 연하남' 정은우는 누구?

▶[단독] 박한별♥정은우, '위로와 공감' 사랑이 되다

▶[단독] 박한별♥정은우의 '오작교' 억 소리 나는 'G바겐'

▶[단독] 박한별 "자상+적극적인 男 좋아"…정은우가 딱!

▶[단독] '얼짱 몸짱' 박한별♥정은우, 바른생활 커플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