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민 실종날 '한강 입수 남성' 목격"…경찰, 신원 확인 중
입력: 2021.05.18 17:01 / 수정: 2021.05.18 17:01
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가 실종된 날 한강 물에 들어가는 한 남성을 봤다는 제보자가 나타나 경찰이 확인 중이다./임세준 기자
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가 실종된 날 한강 물에 들어가는 한 남성을 봤다는 제보자가 나타나 경찰이 확인 중이다./임세준 기자

제보자 7명 조사…경찰 "믿고 기다려 달라"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가 실종된 날 한강 물에 들어가는 한 남성을 봤다는 제보자가 나타나 경찰이 확인 중이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오전 4시 40분쯤 불상의 남성이 한강으로 걸어 들어가는 모습을 봤다고 주장하는 목격자 7명을 불러 조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당시 현장 인근에서 낚시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제보 신빙성을 판단하기 위해 현장 조사를 실시했으며 추가 목격자 확보와 주변 CCTV 분석을 계속 진행 중이다.

다만 제보자들이 목격했다고 주장하는 남성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부터 인터넷 등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퍼져 수사에 불필요한 혼선이 발생하는 등 다소 어려움이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의혹 제기보다는 경찰 수사를 믿고 결과를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손정민 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 한강반포공원에서 친구 A씨를 만나 술을 마시다가 실종된 뒤 지난달 30일 인근 한강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익사로 판정됐다.

lesli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