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택시서 '묻지마 살해' 20대男…범행 동기 '횡설수설'
입력: 2021.05.16 12:43 / 수정: 2021.05.16 12:43
운행 중이던 택시에서 묻지마 살인을 저지른 20대 승객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동률 기자
운행 중이던 택시에서 묻지마 살인을 저지른 20대 승객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동률 기자

택시기사 참변…견인차 기사, 용의자 도주 막아

[더팩트|한예주 기자] 운행 중이던 택시에서 흉기를 휘둘러 60대 기사를 숨지게 한 20대 승객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승객은 범행 뒤 달아나려 했지만 근처에 있던 견인차 기사가 이를 막았다.

16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밤 9시 50분께 성남시 분당구 미금역 인근 도로를 달리던 택시 뒷자석에서 택시기사 B씨(60대 남성)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다.

A씨는 범행 직후 운전석으로 넘어가 택시를 몰고 후진하다가 가로수를 들이받았다. 택시는 이 충격으로 트렁크가 완전히 찌그러졌고 타이어는 펑크가 나 주저앉았다.

A씨는 범행 후 뒷문을 열고 도망치려 했으나 견인차 기사 등 시민들이 이 장면을 목격하고 택시에서 못 나가게 막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범행 당시 음주상태는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택시 기사는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A씨가 횡설수설해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하지 못한 상태라며, 택시 안 블랙박스를 확인해 당시 상황을 살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조사과정에서 A씨는 과거 정신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사실이 확인 됐다.

hyj@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