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유럽공급 차질 논란…국내 영향은?
입력: 2021.01.24 13:58 / 수정: 2021.01.24 13:58
유럽에서 코로나19 백신의 공급 차질이 빚어지는 가운데 우리 방역당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분기 도입 계획에는 변동이 없다고 공언했다. /이선화 기자
유럽에서 코로나19 백신의 공급 차질이 빚어지는 가운데 우리 방역당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분기 도입 계획에는 변동이 없다고 공언했다. /이선화 기자

질병관리청 "국내 1분기 도입 변동 없어" 일축

[더팩트|윤정원 기자] 우리 방역당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분기 국내 도입 계획에는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유럽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의 공급 차질이 빚어지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문제없다고 일축한 것이다.

질병관리청은 24일 '코로나19 백신 초기 공급 차질 현상과 관련해 국내 영향은 없느냐'는 질의에 대해 "한국은 SK가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분기부터 공급받을 예정이고, 현재까지 공급 계획에 변동은 없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우리나라는 아스트라제네카와 2000만 회분의 백신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방역당국은 아스트라제네카의 위탁생산 시설인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생산하는 물량을 2∼3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공언한 상태다.

현재 유럽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가 초기 백신 물량을 계약대로 공급하지 못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각국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올해 1분기까지 유럽 27개국에 8000만 회분의 백신을 공급하기로 했으나, 실제 공급량은 60%가량 줄어든 3100만 회분일 것으로 보인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백신을 영국·남아프리카공화국·브라질발(發) 변이 바이러스에 맞게 조정해야 하는 데다, 백신 위탁 생산을 맡긴 인도 생산시설 화재로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화이자도 지난 16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EU 내 공급이 앞으로 3∼4주간 차질을 빚을 전망이라고 통보한 바 있다. 벨기에 푸어스에 있는 화이자 공장의 생산시설 확충 작업 때문이다.

이에 이탈리아는 법적 대응 가능성을 경고하는 등 백신 공급 지연과 관련해 유럽 각국의 항의가 거센 상황이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백신 접종 계획은 EU 집행위원회와 제약업체 간의 계약에 근거해 만들어졌다"며 "심각한 계약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오스트리아의 루돌프 안쇼버 보건장관도 백신 공급 차질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발했으며, 폴란드 당국 역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garde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