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 언급…日 각료 중 처음
입력: 2021.01.17 12:03 / 수정: 2021.01.17 12:03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 담당상이 지난 14일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AP.뉴시스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 담당상이 지난 14일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AP.뉴시스

고노 "대회 준비 최선 다하겠지만 취소될 수도"

[더팩트|문수연 기자]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 담당상이 일본 각료 중에 처음으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고노 담당상은 지난 14일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지금 시점에 우리는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이것(올림픽)은 둘 중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해당 발언을 전하면서 "일본 각료가 올해 여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계획대로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도 로이터를 인용해 "고노 담당상이 일본 각료 중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보도하며 "고노 담당상이 일본 각료 중 최초로 도쿄올림픽 개최의 불확실성을 인정했다는 외신 보도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고 16일 전했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지난해 7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1년 연기됐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최근 일본 내 11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에 긴급사태가 발령되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올해 7월 도쿄올림픽 개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munsuyeo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