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문준용 씨, 국감 증인 출석 해줄 걸로 믿겠다"
입력: 2021.06.22 10:51 / 수정: 2021.06.22 10:51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국정감사 증신 출석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두 사람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지원금 6900만원 수령 대상자 선발 과정을 놓고 설전을 벌이고 있다. /남윤호 기자, 문준용 씨 페이스북 갈무리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국정감사 증신 출석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두 사람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지원금 6900만원 수령 대상자 선발 과정을 놓고 설전을 벌이고 있다. /남윤호 기자, 문준용 씨 페이스북 갈무리

문준용 "의원님은 실력 있어도 떨어뜨릴 것 같은데"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국가지원금 수령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배 의원은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요구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으며 스케줄을 미리 정리하라고 비꼬았다.

배 의원은 전날(21일)에 이어 22일에도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를 향해 "국민세금으로 지원금을 주는 일은 뉘 집 자녀 용돈 주듯 마음 편하고 쉬운 일이 아니다. 지원자 선정 과정이 부실해서도 안 되고 복마전으로 쌈짓돈 나눠 먹기가 되어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표 뉴딜이라고 지원예산을 47억 넘게 증액한 사업인데 고작 몇 분짜리 면접 영상도 남기지 않았다고 문예원이 주장한다. 이런 것을 확인해야 할 예산 감사 역할이 국회에 있다. 심사받은 분들 심사관여한 분들 국감장으로 모시겠다"고 했다.

배 의원은 "탈락자들도 모셔볼 생각이다. 특별히 최고액을 지원받은 대통령 아들께서도 '응답할 의견이 있으면 하겠다'고 밝히셨던데 모두에게 공정했는지 국감장에서 말씀하실 기회, 넉넉히 드리겠다"면서 "문준용 씨도 해외여행 가거나 바쁘다 마시고 미리 스케줄 정리해서 꼭 증인 출석 해주실 거로 믿겠다. 준비 잘하고 있겠다"며 출석을 요구했다.

준용 씨도 21일 SNS를 통해 배 의원의 주장을 반박하며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저를 뽑겠습니까? 실력이 없는데도요?"라며 "의원님 같은 분은 제가 실력이 있어도 떨어뜨릴 것 같은데 기분 나쁘세요?"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의원님은 공정한 심사를 위해 며칠씩이나 고생한 분들을 욕보이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앞서 배 의원은 준용 씨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지원금 6900만원 수령 대상자 선발 과정의 공정성 의혹을 제기됐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