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지분 요구 안 할 테니, 국민의힘 기득권 주장 말라"
입력: 2021.06.22 10:26 / 수정: 2021.06.22 10:26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2일 국민의힘과 통합을 위한 실무논의를 시작한 22일 어느 한쪽의 일방적 승리나 굴종을 강요해서 지지층이 떨어져 나가게 해서도 안 된다고 밝혔다. 21일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 당시 안 대표. /이선화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2일 국민의힘과 통합을 위한 실무논의를 시작한 22일 "어느 한쪽의 일방적 승리나 굴종을 강요해서 지지층이 떨어져 나가게 해서도 안 된다"고 밝혔다. 21일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 당시 안 대표. /이선화 기자

"저와 국민의당 통합 진정성, 폄훼하는 일 없기를"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국민의힘과 통합을 위한 실무논의를 시작한 22일 "지분요구를 하지 않겠다. 국민의힘도 기득권을 주장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SNS에 '통합 실무논의를 시작하며'로 시작하는 글을 통해 "일부러 갈등을 과장하려는 분들도 보인다. 통합에 대한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통합 실무논의 전에 제 생각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권교체를 위해 야권이 반드시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제 입장에는 추호도 변함이 없다"면서 "저는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야권 승리를 위해 제 몸을 던져 단일화를 이루어냈다. 저는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드렸다. 대선을 앞둔 야권 통합도 제가 한 말에 책임을 지고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양당의 통합은 정권교체를 위한 출발점이다. 중도와 보수가 만나서 야권의 지지기반과 외연이 확장되어야 정권교체를 바라볼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당들의 물리적 결합뿐만이 아니라, 중도층과 보수층의 가치의 연합, 노선의 결합까지 더하는 큰 통합을 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양당 통합의 판단 기준으로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 지지층의 확대'가 '원칙 있는 통합'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논의 과정에서는 상대를 향한 진정성과 열린 자세가 요구된다. 양당의 통합은 기 싸움도, 지분 싸움도 아니다"면서 "어느 한쪽의 일방적 승리나 굴종을 강요해서 지지층이 떨어져 나가게 해서도 안 된다. 야권의 외연이 확장됐다는 것을 국민들께 분명하게 인식시키고 통합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데 집중해야 한다. 오직 정치의 변화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희망으로 자리 잡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저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양당의 통합이 한국 정치의 더 많은 혁신과 변화를 촉발하고, 정권교체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원칙 있는 통합'을 통해 내년 대선에서 반드시, 압도적 정권 교체의 선봉에 서겠다. 더 이상 저와 국민의당의 통합에 대한 진정성을 폄훼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