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화·대결 다 준비…특히 '대결' 빈틈없이 준비"
입력: 2021.06.18 10:06 / 수정: 2021.06.18 10:06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 17일 제3차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대외 전략과 관련해 대화·대결에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 특히 대결에 더욱 빈틈없이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총비서가 지난 15일 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조선중앙TV·뉴시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 17일 제3차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대외 전략과 관련해 "대화·대결에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 특히 대결에 더욱 빈틈없이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총비서가 지난 15일 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조선중앙TV·뉴시스

3차 전원회의서 "한반도 정세 안정적 관리" 강조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국가의 존엄과 자주적인 발전이익을 수호하고, 평화적 환경과 국가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대화·대결에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특히 대결에 더욱 빈틈없이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18일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 3일 차 회의 소식을 전하면서 "전원회의에서 현 국제 정세에 대한 분석과 우리 당의 대응 방향에 대한 문제를 토의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약 6개월 만에 처음으로 북한이 공식적인 대외 메시지를 내놓은 것이다. 김 총비서는 '특히'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빈틈없는 대결 준비'를 강조했지만, 동시에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국가의 전략적 지위와 능동적 역할을 더욱 높이고 유리한 외부적 환경을 주동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시시각각 변화되는 상황에 예민하고 기민하게 반응·대응하며 조선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가는 데 주력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 정책과 관련해 싱가포르 선언과 판문점 선언을 토대로 외교적으로 접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임명한 것은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한 결정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우리나라의 미국 새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결정된 후 나온 김 총비서의 이번 발언은 그간의 북한 행보를 고려하면 비교적 긍정적으로 화답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화와 대결에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가는 데 주력해나가야 한다"는 발언을 통해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밝힌 '선 대 선, 강 대 강' 기조는 유지하면서 대화에 나설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