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스페인 '온세 재단' 방문…점자시계 '닷워치' 기증
입력: 2021.06.16 21:00 / 수정: 2021.06.16 23:45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와 레티시아 왕비가 16일(현지시간) 국립시각장애인기구 온세(ONSE) 재단을 방문하고 있다. /뉴시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와 레티시아 왕비가 16일(현지시간) 국립시각장애인기구 온세(ONSE) 재단을 방문하고 있다. /뉴시스

장애인 지원 재단 종사자 격려…레티시아 왕비와 '온세 복권'도 구입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6일(현지시간) 레티시아 왕비와 함께 스페인 장애인 지원단체 '온세(ONCE)' 재단을 방문, 까르바예다 재단 이사장 등 재단 종사자들을 격려했다.

온세 재단은 시각장애인들의 교육‧취업‧복지 등 지원을 위해 1938년 시각장애인들 주도하에 설립, 스페인 정부가 운영해왔으나, 1982년부터 각 정부 부처들로 구성된 보호감시위원회의 관리하에 자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7만 명이 넘는 장애인들의 교육, 복지, 사회 편입 등을 지원하고 있다.

재단 전시실에서 '한 개의 현실, 두 개의 시선'을 주제로 한 장애인 작가들의 작품을 관람한 김정숙 여사는 특히 미겔 아구도 씨의 작품에 관심을 보이며 'problema'에서 일부 알파벳을 빼면 시를 뜻하는 'poema'가 되는 것처럼 세상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문제'는 '시'가 되기도 한다는 메시지에 공감을 표했다.

또한 김 여사는 "청와대에도 발달장애인 최차원 작가의 작품이 걸려 있다. 누구나 편견이나 장벽에 부딪히지 않고 자신 안의 잠재된 능력을 피워내길 바란다"며 "장애인의 존엄함을 지켜주고 있는 온세 재단과 왕실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창업지원 공간인 '에스파시아'에서는 발달장애인 가르시아가 개발한 '장애인 청소년들도 즐길 수 있는 게임' 시연을 관람한 데 이어 손끝을 댄 지점의 위치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지구본을 보고 "누구도 지식이나 즐거움으로부터 소외시키지 않는 제품들이 많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여사는 '장애인을 위한 제품 전시장'에 한국의 벤처기업 '닷'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점자시계 '닷워치'를 기증하며 "손목 위에 놓인 점자로 세상과 통하는 길이 넓어지기를 바란다"고 기증의 뜻을 밝혔다. 이 제품은 2019년 레티시아 왕비 방한 당시 김 여사와 동반한 '한·스페인 소셜벤처 간담회'에서 소개됐던 제품이기도 하다.

김 여사는 이어 재단 정문에서 '온세 복권'에 대해 알려주기 위해 기다리던 복권 판매원 후안 펠리페 씨를 만나 "스페인 국민들에게 온세 복권은 당첨보다 기부와 나눔의 실천"이라는 설명을 듣고 "복권을 사면 장애인을 도울 수 있다는 재원 마련방식이 신선하다"며 레타시아 왕비와 함께 온세 본권을 구입했다.

온세 복권은 3유로(1매당 1.5유로 2장 묶음)에 구매할 수 있으며, 복권 판매인이 모두 장애인이어서 온세 복권 구매는 장애인을 위한 기부로 인식되고 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에게 "우리나라에도 서로 어려울 때 도움을 주는 '품앗이'라는 오랜 전통이 이어져 왔다. 공동체 의식이 강한 우리 국민들도 이런 복권이라면 앞다투어 살 것"이라며 "스페인의 훌륭한 장애인 정책의 현장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