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 도전' 김두관, 文 향해 "큰형님 죄송하다…앞으로 잘할 것"
입력: 2021.06.12 16:45 / 수정: 2021.06.12 16:45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했다. /국회사진취재단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했다. /국회사진취재단

"과거 경선 과정서 문 대통령 공격해…가장 큰 정치적 실책"

[더팩트│최수진 기자]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큰형님 죄송하고 앞으로 잘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12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꽃길은 없었다' 출판기념회를 열고 난 소회를 밝히며 "이 책은 영남지역을 비롯해 어려운 여건에서 정치에 투신해온 동지들에게 보내는 헌사"라며 "저만 어려운 길을 걸어온 게 아니라는 것을 안다. 내년에는 민주개혁진영이 하나로 뭉치고 분발해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큰 성과를 거두어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개혁과제를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2012년 당시 경남도지사 자리를 버리고 나왔다"며 "경선 과정에서 원팀의 시너지를 만들기는커녕, 유력 주자였던 문 대통령을 공격했다. 개인적으로 회피하고 싶은 기억이자 가장 큰 정치적 실책"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경남도민께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사과를 드렸으나 문 대통령께는 차마 입이 떨어지지 않아 10년간 말을 못 했다"며 "지난해 총선 후에 마련된 자리를 비롯해 몇 번의 기회가 있었지만 말을 못 했다. '다스뵈이다'에서 김어준 총수의 권유로 '앞으로 잘하겠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하고 나니 조금은 후련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이 족쇄를 풀지 못하고는 그 무엇도 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서두르지 않고 있다. 2022년은 대선이 있는 해다.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뛰겠다. 그 길이 저의 소명이다. 부울경은 항상 저를 품어주신 어머니 같은 존재이며 민주당 승리의 요충지다. 항상 그랬듯이 부울경의 장수 역할을 하겠다. 반드시 민주당의 승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