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독도 영토 표시, 결코 받아들일 수 없어"
입력: 2021.05.27 15:58 / 수정: 2021.05.27 15:58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시한 것에 대해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 영토라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임영무 기자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시한 것에 대해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 영토"라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임영무 기자

문체부·체육회 등 유관기관과 협의 대응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외교부는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의 영토로 표시한 것에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 영토"라며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2021년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관련 상황을 주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시에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등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통해서 적극적으로 필요한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다만 외교적 항의 등 외교적 대응 계획에 대해서는 "한일 간 관련 소통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구체적인 소통 내용과 방식 등에 대해서는 일일이 확인드리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