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만난 20대 "수천만 원 공약에 속지 않아"
입력: 2021.05.17 17:01 / 수정: 2021.05.17 17:0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날 기념 20대 청년 초청간담회에서 청년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날 기념 20대 청년 초청간담회에서 청년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宋 "한편으로 가시방석…미안하고 안타까워"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난 20대는 청년은 민주당 대선 후보들의 현금성 공약을 언급하며 "더이상 이런 공약 속아서 표 주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송 대표는 17일 성년의 날을 맞아 국회에서 20대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 21학번이라고 소개한 김한미루 씨는 송 대표 면전에서 "제 주변 친구들이 예전에는 친구끼리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지지하느냐고 놀리곤 했다. 그런데 요즘엔 더불어민주당 지지하냐가 더 비하의 이야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다를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각종 비리 생기면 네 편 내 편 없이 공정하게 처리할 줄 알았는데 현실 그렇지 않았다. 거기서 하나씩 떠난 것 같다"고 민주당의 내로남불을 비판했다.

그는 또, 청년들은 정의와 공정 중시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김한미루 씨는 "민주당은 다양한 문제 해결해 준다면서 어떤 분은 대학에 안 간 사람 1000만 원, 군 제대 3000만 원 지급한다고 한다"며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공약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와 공정이 바로 서길 바랄 뿐"이라며 "이제라도 민주당이 하면 다르다는 것을 보여줬으면 한다"면서 "개인적으로 이 자리 오는 거 부담이 컸다. 이야기한다고 해서 뭐 달라질까. 보여주기식 아닐까. 더 이상 이런 생각이 안 들게 해주고, 정말 달라지는 모습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직격했다.

송 대표도 20대와의 만남에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먼저 "성년이 된 걸 축하한다"며 "(이 자리가) 가시방석(이다). 미안하고, 안타깝다. 우리 현실이 여러분 맘껏 희망 얘기하고 앞날 계획 세우는 것 전념하기 힘들다는 점 잘 안다. 기성세대 한 사람으로서 책임 느낀다"고 밝혔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