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5·18 메시지'…여야 정치권 '입씨름'
입력: 2021.05.17 10:18 / 수정: 2021.05.17 10:18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진영에 따라 편할 때 쓰고 불편하면 던지는 것이 5·18 정신이냐면서 5·18 정신을 선택적으로 써먹고 던지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주의자가 민주주의를 말하다니 여름에 솜바지 입고 장에 가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동률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진영에 따라 편할 때 쓰고 불편하면 던지는 것이 5·18 정신이냐"면서 "5·18 정신을 선택적으로 써먹고 던지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주의자가 민주주의를 말하다니 여름에 솜바지 입고 장에 가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동률 기자

尹 "특정 진영 전유물 아냐"…정청래 "어설픈 흉내 내기"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메시지를 놓고 여야 정치권 일부가 입씨름을 벌였다. 윤 전 총장은 "5·18은 특정 진영의 전유물이 아닌 보편적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정신"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했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조선일보,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 5·18 광주민주화운동 메시지를 내놓았다. 그는 17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5·18 정신은 힘을 가진 자가 권력을 남용해 누구를 탄압할 때, 그것이 큰 것이든 작은 것이든 끊임없이 거부하고 저항하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진영에 따라 편할 때 쓰고 불편하면 던지는 것이 5·18 정신이냐"면서 "5·18 정신을 선택적으로 써먹고 던지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속에 활활 타오르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며,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의 메시지에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어설픈 흉내 내기'라고 평가절하했다.

정 의원은 16일 SNS에 윤 전 총장을 향해 "5.18 민주주의 정신을 제대로 아는가? 전두환 군부독재에 항거한 숭고한 정신을 제대로 알고는 있는가? 한국 현대사의 민주주의 상징이란 걸 아는가?"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검찰주의자가 민주주의를 말하다니 여름에 솜바지 입고 장에 가는 꼴이다. 많이 덥겠다"고 조롱했다.

정 의원은 "직전 검찰총장으로 검찰개혁에 저항하다가 사표를 낸 사람이 5.18 정신을 운운할 자격이 있는가?"라며 "5.18 영령들이 윤석열의 반민주적 반검찰개혁을 꾸짖지 않겠는가? 누울 자리를 보고 발을 뻗어라. 5.18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윤석열 씨는 어쩐지 정치와 민주주의 이런 종목에는 안 어울리는 선수 같다. 차라리 UFC가 적성에 맞을 것 같은 이미지다. 정치의 링에 오르는 순간 정치의 매운맛을 보게 될 것이다. 그러나 어쩌랴. 자빠져서 무릎이 깨져봐야 아프다는걸 알 테니"라며 욕심이 과하다고 지적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정 의원의 윤 전 총장 비판에 "5·18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행위가 5·18 정신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5·18 정신은 민주주의를 원하는 모든 사람들의 것이다. 문주주의는 민주주의가 절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도 정 의원을 향해 "5·18 계승은 정 의원만의 독점물입니까? 5·18 민주화 운동은 민주당과 진보진영만의 특허물입니까? 더 많은 국민이 더 자주 5.18을 기억하고 계승하는 게 싫다는 건가요?"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발의해 통과시킨 '5·18 역사왜곡처벌법'에 따라 5·18 정신을 모독하면 형사처벌까지 한다면서, 윤 전 총장이 5·18 민주화 정신을 계승한다는 데, 왜 화를 내고 비난을 쏟아내는 걸까요?"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정청래 의원님, 참 답이 없다. 개념 없이 이유 없이 무조건 치고받고 싸우는 정 의원이야말로 정치 말고 UFC가 딱"이라며 "정 의원에게는 의원회관이 아니라 꼴통 유튜브가 맞을 거 같네요. 세비 받고 헛짓거리 그만하고 유튜브에서 맘껏 헛소리하세요"라고 직격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지난해 2월 총장으로 광주고검·지검을 방문 당시 "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민주주의를 위한 희생정신을 깊이 새기고 현안 사건 공소유지에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 달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한 바 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