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先 법사위원장 협상, 後 김오수 청문회"
입력: 2021.05.16 16:29 / 수정: 2021.05.16 16:29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국회 법사위원장 문제가 마무리 돼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하는 김 원내대표. /국회사진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국회 법사위원장 문제가 마무리 돼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하는 김 원내대표. /국회사진취재단

"홍준표 복당, 의원들 의견 수렴 중"…설전 자제 당부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법사위원장 문제가 마무리돼야 그 다음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여야가 샅바싸움 중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배정 문제가 마무리돼야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도 협조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에 대해 "시기를 못 박는건 적절하지 않다. 국회를 다시 정상화하는 논의가 필요하다"며 "현재 법사위원장과 여당 간사가 유고 상태라 이를 논의할 수 있는 구조자체가 안 된 상태다. 법사위원장 문제가 마무리돼야 그 다음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5월 임시국회 의사일정도 법사위원장 배정 문제 매듭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당장 법사위원장 문제가 해결돼야 인사청문회가 진행될 수 있어서 그 전체가 의사일정하고 연관돼 있다"고 말했다.

법사위를 포함한 상임위 위원장 배정 재협상을 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도 거듭 밝혔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법사위원장 포함 7개 상임위원장을 받아야 하느냐'는 물음에 "국회의 전통과 그동안 지켜온 관습법이 있다"며 "내가 말한 '훔쳐간 물건이니 내놔야 한다는 것'으로 법을 지켜야 한다"며 '장물론'을 주장했다.

앞서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헌법과 법률에서 174석 정당이 법사위원장을 갖고 일을 하는 것이 불법인 근거를 찾지 못했다"며 재협상 요구를 일축한 바 있다.

청와대가 야당의 반발에도 김부겸 국무총리와 2명의 장관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선 청와대 인사라인 경질을 요구했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스스로 제시한 인사검증 5대 원칙을 부정하길 반복하는 등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은 완전히 붕괴됐다"며 "이제라도 김외숙 인사수석을 포함한 청와대 인사라인의 전격 경질이 마땅하다"고 날을 세웠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을 둘러싸고 찬반으로 나뉘어 당이 혼란스러운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복당 문제는 당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면서 적절한 방법과 절차에 따라 결론내릴 것"이라며 복당 문제를 언급하는 당권주자들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