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인사청문회, 능력 검증·개인 문제 분리 필요"
입력: 2021.05.14 10:46 / 수정: 2021.05.14 10:46
송영길(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를 능력 검증과 개인 문제를 분리하는 방안을 검토하자고 제안했다. /남윤호 기자
송영길(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를 능력 검증과 개인 문제를 분리하는 방안을 검토하자고 제안했다. /남윤호 기자

"총리 임명동의안, 야당 불참 속 처리돼 안타깝고 유감"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와 관련해 "차제에 원내와 상의해 청문회 제도를 능력 검증과 개인 문제를 분리해서 하는 방안으로 검토하자"고 제안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가 집권당이 되더라도 동일한 문제에 봉착하기 때문에 야당이 반대한다면 다음 정부부터 적용되는 단서를 달더라도 청문 제도가 개선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전날 야당의 거센 반발 속에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강행 처리한 것과 관련해선 "여야 간 마지막 합의가 안 돼 제1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처리가 돼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로 임기를 시작한 김 총리에 대해 "5선 국회의원이자 안전행정부 장관 등 검증된 풍부한 경륜과 열려있는 자세로 통합적인 정치 구현해오신 분"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전날 김 총리와 통화한 것을 밝히며 "(김 총리가) 야당과 적극 대화하고 해가기로 했다"며 "특히 곧 문 대통령께서 한미정상회담 차 미국을 방문하는데 총리가 국정을 잘 뒷받침해야 해서 국민도 양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청와대의 인사 검증시스템과 관련해선 "대통령이 인사 검증에 대해 말씀을 주셨는데, 청와대가 전지전능한 인력과 정보를 비밀리에 수집하는 것도 아니고, 있는 조건에서 최선을 다해 검증하는 것"이라며 "그다음에 언론과 국회의 3자 검증을 통해 검증이 완성되는 것이란 말씀을 하셨다. 당연히 맞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사퇴했다"며 "본인은 해수부 내에서도 평판이 좋고 능력이 있는 분이었지만 아내의 도자기 사건 등 국민의 눈높이에서 수용되기 어려운 면이 있었다. 부부는 경제 공동체이기 때문에 상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그런 안타까운 마음이 있었다"라고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전날 김부겸 총리 인준안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여당 주도로 강행된 것에 대해 "정부·여당은 코로나19 위기 대응으로 급박한 상황에서 국정 공백을 막기 위해 결단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는 결단을 했었다"며 "그런데도 '한 발 양보했으니 두 발 물러나라'고 문 대통령의 인사를 정치권 흥정거리를 만드는 (야당의) 행태는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