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고 이선호 씨 조문…"'안전한 나라' 약속했는데 송구스러워"
입력: 2021.05.13 18:13 / 수정: 2021.05.13 18:13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선호 씨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선호 씨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산업안전 더 살피고, 안전한 나라 만들도록 노력"

[더팩트ㅣ청와대=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평택항에서 일하다 산재사고로 숨진 고 이선호 씨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조문을 마친 뒤 유가족을 만나 "국가시설 안에서 일어난 사고인데 사전에 안전관리가 부족했을 뿐 아니라 사후 조치들도 미흡한 점들이 많았다"라며 "노동자들이 안전에 대한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드렸는데,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고를 계기로 산업안전을 더 살피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유가족에게 "국민들 마음을 하나로 모아서 조문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선호 씨 부친은 "철저한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도 있어야겠지만, 제발 이제는 이런 사고를 끝내야 한다"며 "이번 조문으로 우리 아이가 억울한 마음을 많이 덜었을 것"이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내부회의에서도 "이번 사고가 평택항이라는 공공 영역에서 발생한 사고인 만큼 고용노동부뿐 아니라 해양수산부 등 관련 부처와 기관이 비상하게 대처해서 안전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