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대표 승계 김의겸 "언론개혁, 저에게 주어진 과제"
입력: 2021.04.19 16:25 / 수정: 2021.04.19 21:29
비례대표를 승계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19일 언론개혁, 그게 저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국회 일성을 밝혔다. 문체위에 배정돼 첫 회의에 참석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비례대표를 승계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19일 "언론개혁, 그게 저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국회 일성을 밝혔다. 문체위에 배정돼 첫 회의에 참석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집 문제로 지난 2년 후회하며 살았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비례대표를 승계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19일 "언론개혁, 그게 저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국회 일성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회의원 선서를 마친 후 "저는 한겨레 기자로 27년 동안 일했다. 마지막까지도 취재 현장에 서 있었다. 자랑스러운 시절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선의 현장 기자들이 존중받는 언론 생태계를 만들고 싶다. 그들과 머리를 맞대고 함께 고민하는 데서부터 시작하겠다"면서 "언론개혁, 무척 어려운 과제다. 하지만 국민 여러분이 다시 기회를 주신만큼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부동산 투자와 관련해서도 다시 한번 사과했다. 그는 "사죄의 말씀부터 드리겠다. 2년 전 있었던 제 집 문제와 관련해서다"라며 "온 국민이 집값 문제로 불안에 떨고 있는데 공직자인 제가 큰 돈을 들여 집을 샀다. 특히 청와대 대변인은 늘 삼가고 조심해야 하는 자리인데도 그 위중함을 망각했다. 국민의 기대를 저버린 어리석은 행동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 후회하며 살았다. 오명을 씻어보려고 몸부림을 쳐봤다. 집을 팔고, 세금 내고, 남은 돈 3억7000만 원을 한국장학재단에 기부도 해봤다. 그러나 제 잘못이 가벼워지지는 않았다. 정치적으로 죽은 목숨이나 진배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뜻밖에도 오늘 이 자리에 서게 됐다. 김진애 의원님의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열린민주당 당원과 국민 여러분이 넘어진 저를 일으켜주셨다고 생각한다"며 김 전 의원과 당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