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스가, 정상회담…"중국·북한 문제 한·미·일 협력 중요"
입력: 2021.04.17 09:38 / 수정: 2021.04.17 09:3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 시간) 미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북한 문제에 있어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 시간) 미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북한 문제에 있어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AP.뉴시스

바이든 "중국의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 시간) 미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중국과 북한 문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이날 오후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 그리고 인도·태평양 문제 등을 언급하며 일본의 지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대해 "아주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며 "중국의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 미·일 동맹과 공동 안보에 대해서 철통같은 지지를 확인했다.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중국과 동중국해, 남중국해는 물론 북한 문제와 같은 도전적인 문제에 협력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일본은 강력한 민주주의 국가다. 우리는 인권과 법치주의와 같은 공동의 가치관을 지키고 발전시킬 것을 약속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은 기술혁신에 깊은 투자를 하고 있고, 이는 경쟁력 유지 및 강화로 이어지는 기술을 지키는 투자도 포함된다"며 "이런 것은 기술 전제주의가 아니라 민주주의 규범에 따라서 관리되고 있으며 신뢰할 수 있는 5G 네트워크나 반도체, 인공지능 등 여러 분야에서 공급망 강화하고 공동연구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기자회견 후 이동하는 모습. /AP.뉴시스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기자회견 후 이동하는 모습. /AP.뉴시스

스가 총리도 미국은 일본의 최우방국임을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일본의 최우방국으로 양국은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국"이라며 "미·일 동맹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 평화 및 안정·번영의 주춧돌의 역할을 해왔고, 오늘날 어려운 환경을 배경으로 동맹의 중요성은 과거 어느 때보다 높다"고 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미 일 2+2에서 회의에서 일치된 인식을 재확인했다"며 "이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확보하기 위해 미·일이 비전의 구체화를 주도하고 아세안(ASEAN), 호주, 인도를 비롯한 다른 국가·지역과도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북한 관련 대응이나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일 3개국의 협력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 평화와 번영에 대해서 중국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진지하게 논의했다"며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의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와 지역 다른 지역에 대한 위협에 반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