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野, '대통령 사저' 정치 공세 반복…병적 수준"
입력: 2021.03.15 11:18 / 수정: 2021.03.15 11:18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 사저 부지를 두고 각종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정치 공세라고 했다. /이새롬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 사저 부지를 두고 각종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정치 공세"라고 했다. /이새롬 기자

"국힘, 의혹 있다는 식으로 망신 주려고 해"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한 뒤 머무를 사저를 둘러싼 야권의 공세에 대해 4·7 재보궐선거와 차기 대선을 겨냥한 '정치 공세'로 규정했다. 또 야당이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를 두고 비난을 쏟아냈던 것처럼 악의적인 공세를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대통령 선거 앞두고, 서울시장 보궐 선거 앞두고 (문 대통령을) 정치판으로 끌어들여 망신을 주려고 하는 선거용 정치공세"라며 "국민의힘이 절차적·내용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는 양산 사저에 대해 계속 의혹이 있다는 식으로 망신을 주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이 과거 노 전 대통령 봉하 사저를 호화스러운 '아방궁'이라고 비난을 퍼부은 것을 언급하며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국민의힘은 똑같은 정치공세를 반복하고 있다. 일종의 병적인 수준"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오늘 일부 언론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는 300평, 문재인 대통령 사저는 그 배가 넘는 6700평이다'고 했다"며 "서울 강남 1평과 시골인 양산 1평이 같은가, 건축비는 절반도 안 되는 그런 상황인데도 악의적 보도와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형질 변경의 위법성 여부에 대해서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4월 매입한 사저 부지 가운데 일부를 농지로 매입해 집을 지을 수 있는 대지로 형질을 변경한 것을 농지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윤 의원은 "시골로 귀농하려는 사람들, 즉 땅을 사려고 하는 분들은 농업경영계획서를 작성해서 신청하면 지자체가 종합해서 판단해 자격을 준다. 즉, 농사 경력이 농지취득의 전제조건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께서는 현재의 사저에서 유실수라든지 텃밭 등을 경영해온 11년을 기재했다"며 "이 자체는 전혀 허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