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봉하마을 방문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
입력: 2021.01.24 13:56 / 수정: 2021.01.24 13:56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을 방문하기 위해 경상남도 김해시로 향한다. /국회사진취재단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을 방문하기 위해 경상남도 김해시로 향한다. /국회사진취재단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아버지께 인사…권양숙 여사 인터뷰 생각나"

[더팩트│최수진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을 방문한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행보를 본격화하기 위한 행보로 관측된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어제는 시민께, 당원 여러분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잘 마치고 돌아왔다고 인사드리고 오늘은 노무현 대통령님, 아버님 두 분께 인사드리러 간다"이라며 "대통령 후보 시절인 2002년 10월 권양숙 여사님을 인터뷰하던 기억이 새롭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때 숨소리까지도 진솔하고 간절했던 권 여사님. 그 진솔함, 간절함이 승리의 이유라고 느꼈다"며 "'남편이 적어도 못나게 살지는 않을 거다' 말씀하셨던 인터뷰 마지막 말씀이 지금도 제 마음을 울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다른 글을 게재하며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했다"며 "오늘은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이다.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다.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 말했다.

한편, 박 전 장관은 지난 20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앞두고 장관직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당시 박 전 장관은 "그제(20일)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작별했고 어제는 끝까지 곁에서 보필해 드리고 싶었던 대통령님과 매우 아쉬운 고별 만찬을 했다"며 "부족한 것이 보이면 채우겠다. 넘치는 것이 있으면 비우겠다. 잘 채우고 잘 비워서 시민 눈높이에 부끄럽지 않은 박영선을 만들겠다. 남을 이기면 일등이 되고 나를 이기면 일류가 된다고 한다. 나를 이기겠다"고 밝혔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