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황교안 "이제 文대통령 차례… 통렬히 사죄하라"
입력: 2019.10.14 16:52 / 수정: 2019.10.14 16:5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 문 대통령 스스로 계파 수장을 자임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서도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고 했다. /김세정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 "문 대통령 스스로 계파 수장을 자임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서도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고 했다. /김세정 기자

"국정 대전환해야… '공수처법'은 다음 국회로"

[더팩트ㅣ국회=이원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차례"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황 대표의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황 대표는 "조국은 물러났지만, 국회 정상화는 지금부터"라며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야말로 불의와 불공정을 바로잡고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검찰은 흔들림 없이 수사에 임해야 한다"며 "더 이상 대통령과 이 정권의 부당한 수사 방해가 있어서도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황 대표는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 참사, 사법 파괴, 헌정 유린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해야 한다"며 "'송구스럽다'는 말로 넘어갈 일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 스스로 계파의 수장을 자임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서도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고 했다. 또 "'검찰 개혁'은 국회에 맡기고 문 대통령은 손을 떼야 한다"며 "'공수처법'은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 현재의 공수처법은 문재인 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이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 국정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며 "오만과 독선, 불의와 불공정의 독재적 국정 운영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경제부터 살려내야 한다. 국민의 삶을 보살피고 나라의 안보와 국익을 지키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자리로 서둘러 돌아오길 바란다"며 "더 이상 국민의 인내를 시험하지 않기를 준엄하게 경고한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조 장관의 사퇴와 관련 "이번에 우리 사회는 큰 진통을 겪었다"며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lws20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