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국에 계란찜' 부실 식단 논란에…39사단 "부식 청구 문제 없다"
입력: 2021.05.09 19:53 / 수정: 2021.05.09 19:53
격리 장병들의 부실 급식이 논란인 가운데 39사단에서도 부실 급식 폭로가 나왔다. /페이스북 페이지 윤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게시물 캡처
격리 장병들의 부실 급식이 논란인 가운데 39사단에서도 부실 급식 폭로가 나왔다. /페이스북 페이지 '윤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게시물 캡처

"국은 똥국 노란 반찬은 계란찜"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격리 장병들의 부실 급식이 논란인 가운데 육군 39사단에서도 관련 폭로가 나왔다.

8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39사단 부실 배식'이라는 내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함께 공개된 사진은 검은색 일회용 도시락 용기에 밥, 계란찜 한 조각, 김치가 담겨 있다.

제보자가 '39사단 금일 조식 메뉴입니다. 국은 똥국입니다. 김 없습니다. 노란 반찬은 계란찜입니다. 정말 억울해서라도 이렇게 제보합니다'라고 적은 글도 함께 올라 왔다.

해당 도시락은 39사단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격리 장병에게 8일 아침 식단으로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 글이 올라온 후 39사단은 서둘러 사실 관계 확인에 나섰고 "부식 청구에는 문제가 없었으나 전반적으로 아침식단 메뉴 편성이 장병 눈높이에 부족했던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자율운영 부식비로 참치캔 등 추가 반찬과 유산균 음료를 제공하고 있으며 전자레인지, 커피포트와 같은 편의시설을 비치하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향후 현장 감독을 통해 충분한 양이 급식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국군 장병 부실 급식 폭로가 이어지면서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 7일 국방부에서 '격리 장병 생활 여건 보장'을 위한 11차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관하고 개선 대책을 논의했다.

급식과 관련해 장병이 선호하는 고기를 약 10% 증량하고 브런치·푸드트럭 등 혁신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고등학교의 80% 수준인 현재 급식비(2930원)를 내년에는 한 끼에 3500원으로 증액(현재 대비 19.5%)하는 등의 대책을 내놨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