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택시 기사 폭행남 사진입니다" 온라인서 빠르게 확산
입력: 2021.05.09 15:17 / 수정: 2021.05.09 15:17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60대 택시 기사를 마구 때린 20대 남성 A 씨로 추정되는 인물의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고 있다. 사진은 폭행 당시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60대 택시 기사를 마구 때린 20대 남성 A 씨로 추정되는 인물의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고 있다. 사진은 폭행 당시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택시 기사 마구 때린 20대 남성 추정 신상정보 퍼져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발생한 60대 택시 기사 폭행 사건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 A 씨로 추정되는 인물의 신상정보가 온라인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9일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0대 택시 기사를 마구 때린 20대 남성 A 씨로 추정되는 인물의 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사진은 해당 인물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화면으로, 얼굴뿐만 아니라 이름 등의 정보가 노출돼 있다.

특히 어머니와 함께 찍은 사진과 글이 공유돼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어버이날에 꽃이 아닌 못을 박네" 등의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A 씨는 지난 5일 오후 10시쯤 서울 신림동 난곡터널 부근에서 자신이 탑승한 택시를 몰던 60대 택시 기사를 도로에서 넘어뜨리고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한 목격자가 찍은 영상에서 A 씨는 택시 기사의 목 주변을 수차례 주먹으로 가격했고, 택시 기사가 쓰러진 이후에도 폭행을 멈추지 않았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기사가 구토한 것을 나무라자 화가 나 폭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치아가 깨지고 뒷머리가 찢어지는 등 심각한 상해를 입어 뇌수술을 받고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