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노환으로 별세…향년 95세
입력: 2021.04.18 12:21 / 수정: 2021.04.18 12:21
/뉴시스
/뉴시스

역대 최고령 대종상영화제 신인여우상 후보 오르기도

[더팩트ㅣ박나영 기자]영화 '집으로'에 출연했던 김을분 할머니가 17일 별세했다. 향년 95세.

김 할머니의 유족은 18일 "할머니가 17일 노환으로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김 할머니는 2002년 영화 '집으로'에서 도시에서 온 손자 상우(유승호)를 돌보는 외할머니 역할을 연기했다. 김 할머니는 당시 연기 경험이 없었음에도 외할머니역을 잘 소화해 제39회 대종상영화제 역대 최고령 신인 여우상 후보에 올랐다.

영화 흥행으로 유명세를 힘들어해 김 할머니는 고향이자 영화 촬영지였던 충청북도 영동을 떠나 서울에서 가족과 지내왔다.
bohena@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