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기차 1만여 대 보급…최대 1200만원 보조
입력: 2021.02.17 19:53 / 수정: 2021.02.17 19:53
서울시가 올해 공공기관 구매, 보조금 지원 등을 통해 전기차 1만1779대를 보급한다. 2018년 11월15일 오전 서울 성북구 정릉차고지에서 전기버스가 출발하는 모습. /뉴시스
서울시가 올해 공공기관 구매, 보조금 지원 등을 통해 전기차 1만1779대를 보급한다. 2018년 11월15일 오전 서울 성북구 정릉차고지에서 전기버스가 출발하는 모습. /뉴시스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시가 올해 공공기관 구매, 보조금 지원 등을 통해 전기차 1만1779대를 보급한다.

서울시는 1419억 원을 투입해 이같은 내용의 2021년 전기차 보급계획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2009년 전기차 보급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물량이며, 지난 12년 간 누적 보급대수 3만1029대의 40%에 달하는 규모다.

올해 보급물량은 분야별로 △민간(개인‧법인‧기관) 1만1073대 △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411대 △시·자치구 295대다. 차종별로는 승용차 5231대, 화물차 2105대, 이륜차 4020대, 택시 300대, 버스 123대다.

민간 전기승용차는 가격 9000만 원 이하 차량에 보조금을 지급한다. 가격 6000만 원 미만은 국비‧시비를 합쳐 최대 1200만 원을, 6000만~9000만 원 차량은 최대 600만 원을 지원한다.

전기이륜차와 전기버스는 사재기, 되팔이, 이면계약과 같은 보조금 부정수급 사례 방지를 위해 구매자의 자부담률을 높이기로 했다. 전기이륜차는 보조금의 40~50%를 부담하도록 신설했고, 전기버스는 차량가격 중 최소 1억 원을 자부담하도록 한다.

공공부문에서는 올해부터 시와 자치구, 산하기관에서 새로 구매하는 업무용 승용차량은 모두 전기·수소차로 의무화한다.

보조금 신청은 23일부터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전기이륜차는 3월 23일부터다.

엄의식 서울시 환경에너지기획관은 "서울 지역 초미세먼지 배출원 중 37%, 온실가스 배출원의 19%를 차지하는 교통부문 미세먼지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서도 전기차 보급이 매우 중요하다"며 "전기차는 주행 중 배출가스를 발생시키지 않아 대기질 개선 및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탁월한 만큼 친환경차 보급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hone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