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비, 나체 사진 논란…"작가 작품, 부주의 사과"
입력: 2021.05.14 17:10 / 수정: 2021.05.14 17:10
GOT7 출신 제이비가 라이브 방송 중 노출된 수위 높은 사진들로 논란이다. 이에 소속사는 작가 작품이라고 설명하며 부주의한 부분을 사과했다. /더팩트 DB
GOT7 출신 제이비가 라이브 방송 중 노출된 수위 높은 사진들로 논란이다. 이에 소속사는 "작가 작품"이라고 설명하며 부주의한 부분을 사과했다. /더팩트 DB

라이브 방송 중 벽에 붙은 수위 높은 사진 노출돼 논란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그룹 GOT7 출신 가수 제이비(JAY B)가 라이브 방송 도중 공개된 외설적인 사진들로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는 이와 관련해 설명하고 사과했다.

소속사 하이어뮤직은 14일 "우선 팬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JAY B는 평소 다양한 사진들의 톤 & 무드에서 영감을 받는다고 하며, 특히 이번 라이브 방송 때 비춰진 사진은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과도 촬영 작업을 한 바 있는 패션사진작가의 작품"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아티스트 본인과 하이어뮤직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하는 라이브 방송에서 부주의하게 일부 사진들을 노출시킨 부분에 대해 팬 분들과 대중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는 JAY B와 하이어뮤직이 되겠다"고 전했다.

앞서 제이비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장소는 자신의 방이었고 이 과정에서 벽에 붙은 여러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은 여성의 나체 사진과 특수 신체 부위 등 수위 높은 모습이 담겨 있었다. SNS의 라이브 방송은 연령 제한이 없고 미성년자인 팬들도 시청할 수 있어 논란이 됐다.

제이비는 JYP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만료 후 하이어뮤직레코즈에 합류했으며 14일 오후 6시 첫 번째 싱글을 발표할 예정이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