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 기부, 한글 적힌 티셔츠 입고 세계 암 환자 돕는다
입력: 2020.10.16 17:30 / 수정: 2020.10.16 17:30
크리스탈이 의류 브랜드가 주관하는 핑크 포니 캠페인에 참여해 기부 활동을 돕는다. /랄프 로렌 제공
크리스탈이 의류 브랜드가 주관하는 '핑크 포니 캠페인'에 참여해 기부 활동을 돕는다. /랄프 로렌 제공

랄프 로렌 20주년 맞아 '핑크 포니 캠페인' 개최

[더팩트|이진하 기자] 가수 겸 배우 크리스탈(한국이름 정수정)이 기부를 위해 핑크 포니 캠페인에 참여한다.

의류 브랜드 랄프 로렌은 16일 핑크 포니 컬렉션과 함께하는 크리스탈의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크리스탈은 시크하면서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크리스탈이 착용한 핑크 컬러의 티셔츠 제품은 판매를 통해 발생하는 수익 100%를 각 나라에 연계된 국제 암 자선단체에 기부될 예정이다. 랄프 로렌의 핑크 포니 캠페인은 2000년부터 시작됐으며 암 극복을 위한 기부 활동으로 관련 컬렉션을 출시하고 수익금을 암 검진과 초기 진단, 치료, 교육 등 환자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으로 사용해 왔다.

올해 컬렉션의 핵심 구성은 20여 개국의 언어로 프린트된 '사랑' 티셔츠로 각 아이템 판매가의 25%는 전 세계 암 자선 단체에 기부되며 미국 내에서 발생한 수익금은 랄프 로렌 법인 설립의 핑크 포니 펀드로 전달된다.

이번 캠페인은 핑크 포니의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보스턴 대학의 연구 센터장이자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작가인 아이브람 X. 켄디 박사, 성 교육자인 에리카 하트, 한국의 배우이자 가수인 크리스탈, 중국 싱어송라이터인 G.E.M 등 업계 영향력 있는 인물들이 참여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