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장예원 아나운서 열애설 부인 "사적 만남, 연인 아냐"
입력: 2018.03.05 11:40 / 수정: 2018.03.05 18:00
SBS 아나운서 장예원-국가대표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 열애설. 4일 윤성빈(오른쪽)과 장예원 아나운서 데이트 목격담이 불거졌다. 이튿날 윤성빈 측은 만남 사실은 인정했으나 열애는 부인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SBS 아나운서 장예원-국가대표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 열애설. 4일 윤성빈(오른쪽)과 장예원 아나운서 데이트 목격담이 불거졌다. 이튿날 윤성빈 측은 만남 사실은 인정했으나 열애는 부인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팩트ㅣ강수지 기자] 2018 평창올림픽에서 금빛 질주를 펼쳤던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24)과 SBS 아나운서 장예원(28)이 데이트 목격담 및 열애설에 대해 부인했다.

윤성빈 소속사 올댓스포츠는 5일 "두 사람이 사적으로 만난 것은 맞지만 연인은 아니다"고 열애설을 일축했다. 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중계 방송사 가운데 하나인 SBS와 여러 차례 인터뷰하며 자연스럽게 장예원 아나운서와 친분이 생겼다"면서 "그러다가 '밥 사겠다'는 얘기가 나왔다"고 두 사람이 사적으로 만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SBS 측 또한 같은 날 두 사람 열애를 부인하며 "식사를 한 것뿐"이라고 밝혔다.

4일 국가대표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왼쪽)과 장예원 아나운서 데이트 목격담과 이를 담은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파만파 퍼졌다. /장예원 인스타그램
4일 국가대표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왼쪽)과 장예원 아나운서 데이트 목격담과 이를 담은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파만파 퍼졌다. /장예원 인스타그램

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성빈과 장예원이 서울 구로구 한 쇼핑몰 지하 식당에서 데이트를 하고 있다는 목격담이 등장했다. 둘이 함께 있는 사진과 함께 열애설이 퍼졌다.

윤성빈은 2018 평창올림픽 남자스켈레톤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1~4차 주행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퍼펙트 골드'를 목에 걸었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SBS에 입사했으며, 2018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 활약했다.

joy822@tf.co.kr
[연예팀ㅣ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