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펫푸드·펫테크' 반려동물시장 국가전략산업으로 키운다
입력: 2023.08.09 09:51 / 수정: 2023.08.09 09:51

농식품부 '반려동물 연관산업 육성대책' 발표
사료·진료·미용·보험 등 4대 분야 중점 지원


정부가 사료, 진료, 미용, 장묘, 보험 등 반려동물과 연관된 사업을 키운다. 2027년까지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를 15조 원으로 지난해(8조 원)의 2배로 확대하고, 펫푸드 수출도 5억 달러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더팩트 DB
정부가 사료, 진료, 미용, 장묘, 보험 등 반려동물과 연관된 사업을 키운다. 2027년까지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를 15조 원으로 지난해(8조 원)의 2배로 확대하고, 펫푸드 수출도 5억 달러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세종=박은평 기자] 정부가 사료, 진료, 미용, 장묘, 보험 등 반려동물과 연관된 사업을 키운다. 2027년까지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를 15조 원으로 지난해(8조 원)의 2배로 확대하고, 펫푸드 수출도 5억 달러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 9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반려동물 연관산업 육성대책'을 발표했다. 국내 시장 규모는 지난해 8조 원으로 세계시장 대비 1.6%수준이다. 반려동물에 적합한 분류‧표시‧평가 제도와 인프라 등 정책적 지원이 전반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정부는 반려동물 연관산업을 육성해 새로운 생산‧소비를 창출하고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4대 주력산업 육성 △성장 인프라 구축 △해외 수출산업화 등 3대 추진 전략’을 적극 추진하고 추진 체계를 새롭게 구축한다.

먼저 펫푸드, 펫헬스케어, 펫서비스, 펫테크를 4대 주력 산업으로 선정하고 맞춤형 육성전략을 추진한다. 내년까지 가축용 사료와 구분해 분류·표시·영양 등에 대해 특화제도를 마련하고, 신제품 개발을 촉진하도록 원료의 안전성 평가와 원료등록을 확대한다.

진료비 부담완화를 위해 100여 개 다빈도 진료 항목에 대한 부가세를 10월 1일부로 면제한다. 진료행위 표준화는 올해에 완료하고 내년에는 진료비 게시 항목을 확대해 투명성을 높인다. 아울러 다양한 펫보험 상품을 개발(보장범위 등)하고 판매·청구를 간편화하여 펫보험을 활성화한다.

내년에 반려동물 행동지도사 제도를 도입하고, 동물보건사 제도를 개선해 양질의 서비스‧의료 인력 공급 기반을 확충한다. 반려동물친화관광도시 지원 등 관광서비스도 육성한다.

정부가 사료, 진료, 미용, 장묘, 보험 등 반려동물과 연관된 사업을 키운다. 사진은 경북 경산시가 주관하고 더팩트가 후원한 제1회 반려동물문화축제 모습./더팩트DB
정부가 사료, 진료, 미용, 장묘, 보험 등 반려동물과 연관된 사업을 키운다. 사진은 경북 경산시가 주관하고 더팩트가 후원한 '제1회 반려동물문화축제' 모습./더팩트DB

동물장례식장 입지 제한을 완화하고, 장묘 통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한다.

펫테크 새싹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자금지원, 판로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동물등록 데이터를 올해 하반기에 공개하고 인공지능(AI) 기술 고도화를 위한 반려동물 관련 학습용 데이터 구축 및 공유를 확대한다.

실증 기반시설 조성과 벤처 및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등으로 성장 기반을 구축한다. 잘 훈련된 반려동물이 직접 펫푸드 등 제품·서비스에 대한 기호와 상품성을 실증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웰페어 밸리(가칭·One-Welfare Valley)'를 조성한다.

연관산업에 특화된 자펀드 100억 원 신규 조성 등 벤처 투자를 확대한다. 디지털 헬스케어 등 새롭게 수요가 증가하는 연구개발을 신규 추진하고, 반려동물 연관산업 분야의 중장기 연구개발 로드맵을 마련한다.

수출 전략산업화를 위해 시장조사부터 수출바우처, 해외규격인증, 의약품 등 안전성 보장 관리기준(GMP) 제도 신설 등으로 시장개척 지원을 강화한다.

연관산업을 종합·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별도 법률 제정을 검토한다. 실태조사 및 시장조사 정례화, 동물등록률 제고, 한국표준산업·직업분류 개정 등 산업 육성을 위한 추진 기반을 마련해나간다.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은 "펫휴머니제이션, 기술혁신 등 급변하는 시장과 국내 및 해외 반려인의 눈높이에 맞춰 펫푸드를 포함한 연관산업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반려동물 연관산업 육성을 통해 내수시장 활성화와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해 수출 산업화하겠다"고 말했다.

pepe@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