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CJ 4세 이경후·선호 남매 신형우선주 추가 매입
입력: 2021.05.18 16:49 / 수정: 2021.05.18 16:49
이경후 CJ ENM 부사장(왼쪽)과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올 1분기 CJ4우(신형우선주)를 추가 매입했다. /CJ 제공
이경후 CJ ENM 부사장(왼쪽)과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올 1분기 CJ4우(신형우선주)를 추가 매입했다. /CJ 제공

2029년 보통주 전환하는 우선주 지속 매입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자녀 이경후·선호 남매가 올해 1분기 CJ4우(신형우선주)를 추가 매입했다.

18일 CJ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이경후 CJ ENM 부사장은 올해 1분기 CJ4우를 매입해 지분율을 22.72%에서 23.95%로 끌어올렸다.

같은 기간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역시 22.98%에서 24.84%로 늘렸다.

두 사람은 2019년 이재현 회장에게 CJ4우 증여와 배당을 통해 각각 지분 21.92%, 21.78%를 확보했다. 이후 추가 매수를 통해 조금씩 지분을 늘리고 있다.

재계에서는 2029년 보통주로 전환하는 CJ4우를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매입해 지분 확보에 나서는 장기적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