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영화 '빅쇼트' 주인공, 테슬라 주가 하락에 6000억 원 베팅
입력: 2021.05.18 14:43 / 수정: 2021.05.18 14:43
영화 빅쇼트의 주인공인 마이클 버리가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했다. /더팩트 DB
영화 빅쇼트의 주인공인 마이클 버리가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했다. /더팩트 DB

버리 "테슬라 주가는 말도 안 되는 수준"

[더팩트|한예주 기자] '서브 프라임 사태'를 예견했던 영화 '빅쇼트'의 실제 주인공이 이번엔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했다.

17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영화 '빅쇼트'의 실제 주인공이자 사이온자산운용(Scion Asset Managemetn) 설립자 마이클 버리가 테슬라에 대해 대규모 매도 포지션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마이클 버리는 1분기 말 테슬라에 대해 5억3400만 달러(약 6000억 원) 규모의 숏(매도) 포지션을 쌓아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1분기 말까지 테슬라 주식 80만100주의 풋옵션을 갖고 있다고 신고했다. 풋옵션 매입 당시 행사가격, 만기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풋옵션 투자자는 기초자산이 되는 주식의 가격이 하락할 때 이익을 얻는다.

이날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테슬라 주가는 2.19% 하락 마감했다.

최근 테슬라는 지난 4월 중국 내 판매 부진과 미국과 중국 양국에서 발생한 부품 부족 등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면서 주가가 올 들어 20% 가까이 빠졌다.

앞서 마이클 버리는 "테슬라가 수익창출을 위해 규제 크레딧(탄소배출권)에 의존하는 것은 적신호"라고 말하며 테슬라가 탄소배출권 장사로 수익을 낸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마이클 버리의 예상대로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 20% 이상 하락하는 등 지속적인 약세를 보이고 있다.

마이클 버리가 2분기 들어 풋옵션을 행사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주가 수준을 볼 때 상당 수준의 이익을 실현하고 있을 것이라는 게 현지 언론의 분석이다.

한편, 지난 2008년 금융위기를 유발한 미국의 서브 프라임 모기지(비우량주택담보대출) 사태로 막대한 돈을 벌어들인 버리의 이야기는 할리우드 영화 '빅쇼트'의 소재로 상영돼 인기를 끌기도 했다.

hyj@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