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중금리대출 문턱 낮아진다…은행 6.5%·카드 11%·저축은행 16%
입력: 2021.05.17 11:33 / 수정: 2021.05.17 11:33
금융위원회가 상호저축은행업‧여신전문금융업‧상호금융업감독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 /이새롬 기자
금융위원회가 상호저축은행업‧여신전문금융업‧상호금융업감독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 /이새롬 기자

금융위, 상호저축은행업‧여신전문금융업‧상호금융업감독규정 개정안 입법예고

[더팩트│최수진 기자] 정부가 민간중금리 대출의 사전공시요건을 폐지하고 금리상한을 인하한다.

17일 금융위원회는 상호저축은행업‧여신전문금융업‧상호금융업감독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6일 발표한 '중금리대출 제도개선방안'의 후속 조치다.

업권별 민간중금리 대출 적격요건을 개편하고, 저축은행 중금리 사업자대출은 영업구역내 대출액에 130% 가중 반영한다는 것이 개정안의 골자다.

현행 제도에서는 금리상한 등 일정한 요건을 충족한 민간중금리 대출에 대해 업권별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있으나, 사전공시 요건이 엄격해 상호금융‧여전업권에서 공급하는 중‧저신용층 대출 중 상당 부분이 민간중금리 대출 집계에서 누락되는 문제가 있었다.

또한, 시장금리가 지속 하락했음에도 금리요건은 변경되지 않아 저축은행 신용대출의 절반 가량이 민간중금리 대출로 집계되고 있다는 지적도 존재했다.

이에 금융위는 상품 사전공시 요건을 폐지해 '중‧저신용층에 공급되는 모든 중금리대 대출'에 대해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집계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요건은 △신용평점 하위 50%(4등급 이하) 차주에게 실행되고 △인하된 금리상한 요건을 충족하는 모든 비보증부 신용대출이다.

업권별 민간 중금리대출 금리요건은 △은행 6.5% △상호금융 8.5% △카드 11% △캐피탈 14% △저축은행 16% 등으로 변경된다.

저축은행 중금리 사업자대출 조건도 달라진다. 지난해 11월 출시된 저축은행 중금리 사업자대출에 대해 규제 인센티브가 주어지지 않고 있었으나 앞으로는 저축은행 중금리 사업자대출 공급실적에 대해 영업구역내 대출액에 130%로 가중 반영한다.

저축은행‧여전업권 충당금 적립시 고금리대출 불이익조치도 폐지한다. 그간 저축은행과 여전업권의 금리 20% 이상 고금리대출에 대해서는 충당금 적립시 불이익 조치를 부여했지만 앞으로는 여전‧저축은행의 고금리대출에 적용되던 충당금 추가적립(여전 30%, 저축은행 50%) 의무를 폐지한다.

금융위는 "오는 6월 28일까지 입법예고, 관계부처 협의, 규개위․법제처 심사 등을 진행할 것"이라며 "오는 3분기 중에 감독규정 개정을 완료하고, 2022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