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전경련 "100대 기업 해외 매출, '전기·전자' 빼고 2년 연속 감소"
입력: 2021.05.17 09:32 / 수정: 2021.05.17 09:32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매출 100대 기업의 해외 매출이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 더팩트DB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매출 100대 기업의 해외 매출이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 더팩트DB

2019년, 미·중 무역전쟁으로 2.1% 감소…지난해 코로나19로 5.6% 감소

[더팩트│최수진 기자] 100대 기업의 해외 매출이 지난 2년간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019년 기준 매출 100대 기업의 2016~2020년 실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해외 매출이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2분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상 최악의 글로벌 경기 후퇴로 해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7.7% 감소했다. 같은 해 3분기에는 중국이 코로나19 쇼크에서 벗어나고, 미국 또한 소비·고용을 중심으로 개선 흐름을 나타내면서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했지만 3차 코로나 대유행의 영향으로 4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5.5%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를 제외한 자동차·자동차부품, 에너지·화학, 종합상사, 철강·금속, 조선·기계, 건설·건설자재 등 주력 업종 대부분 두 자리 수 이상 해외 매출이 감소했다.

전기·전자는 코로나19에 의한 비대면 경제 활성화로 모바일·PC·반도체·이차전자에 대한 수요 강세에 따라 전년 대비 4.0% 증가하며 2019년의 부진(2018년 대비 8.3% 감소)에서 벗어났다.

자동차·자동차부품은 북미·유럽 완성차업체의 생산 중단사태 발생으로 7.1% 감소했으며, 에너지·화학은 저유가에 따른 업황 부진과 정제마진 약세로 26.3% 내려갔다. 철강·금속은 수요 산업의 침체에 따른 판매량 급감으로 12.1% 줄었다.

지역·국가별로는 지난해 중국·아시아 지역의 해외 매출이 전년대비 13.8% 감소해 감소폭이 가장 컸다.

대미주 해외 매출은 미국이 지난해 3분기부터 코로나19 경제활동 제한조치를 완화하며 연간 기준 경제성장률이 3분기 33.1%, 4분기 4.0% 각각 기록하면서 전년 대비 5.0% 증가했다. 대유럽 해외 매출은 하반기부터 경제 봉쇄 조치가 완화되고 반도체, 유럽 자동차 OEM 업체의 배터리 판매가 개선되면서 전년 대비 0.6% 감소하는 데 그쳤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 출현과 백신 공급 불안에 따른 코로나19 4차 대유행 등으로 기업의 해외 비즈니스 여건이 여전히 불안하다"며 "우리 통상당국은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 비준·발효,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비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 여건 조성 등 적극적 통상전략을 전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