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경총 "대기업, 임금 인상보단 고용 확대 집중해야" 권고
입력: 2021.05.09 17:26 / 수정: 2021.05.09 17:26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기업들에 올해 임금을 최소한의 수준으로 인상하고, 대신 고용 확대와 사회적 격차 해소에 주안점을 둘 것을 권고했다. /더팩트 DB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기업들에 올해 임금을 최소한의 수준으로 인상하고, 대신 고용 확대와 사회적 격차 해소에 주안점을 둘 것을 권고했다. /더팩트 DB

경총 "임금 인상 최소화하고 고용 확대·협력사 경영 개선 필요"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올해 임금 조정을 앞두고 대기업에 임금 인상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운 기업들의 처지를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경총은 지난 7일 회원사들에 '2021년 임금 조정과 기업 임금 정책에 대한 경영계 권고'를 송부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권고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회복의 불확실성과 청년 실업 심화, 부문별 격차 확대 등 최근 국내 경제의 제반 여건을 고려해 △고용 확대 △사회적 격차 해소 △공정한 보상 체계 구축 등에 초점을 뒀다고 경총은 전했다.

먼저 경총은 고임금 대기업에 대해 올해 임금 인상을 '필요 최소한의 수준'으로 시행해줄 것을 권고했다. 실적이 좋은 기업도 기본급과 같은 고정급 인상은 최소화하고 일시적 성과급 형태로 근로자에게 보상할 것을 요청했다.

경총은 "대기업 고임금 근로자의 임금이 지나치게 오를 경우 중소기업과 취약계층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고, 사회적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경총은 여력이 있는 기업의 경우 확보 가능한 재원을 임금 인상보다 고용 확대 및 중소 협력사의 경영 여건 개선에 적극 활용해줄 것을 권고했다.

경총은 "현재 우리 노동 시장은 민간기업 고용 부진이 장기간 이어지고 있고, 청년층의 실업이 심각한 데다 노동 시장 내 임금·근로 조건 격차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임금 수준이 높고 지급 여력이 있는 기업은 재원을 일자리 창출과 중소 협력사를 위해 활용한다면 ESG 경영과 사회 통합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경총은 공정하고 유연한 노동 시장을 구축하기 위해 기업의 연공 중심 임금 체계를 직무·성과 중심으로 개편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경총은 임금 정책에 대한 권고문과 함께 '기업 임금 체계 개편 기본 원칙'도 기업에 전달했다.

내용은 △인건비 총액은 임금 체계 개편 전후 동일 수준 유지 △과도한 연공성 해소 △기본급 결정 기준을 일의 가치에 중점 △개인의 성과와 기업의 실적을 반영 △임금 구성 단순화 등이다.

류기정 경총 전무는 "코로나19 이후 심화된 경제 및 노동 시장 환경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이미 높은 국내 대기업 임금 수준을 더 높이는 것보다는 고용을 확대하고 직무·성과 중심 보상 체계를 구축해 공정한 노동 시장을 조성하는 것이 더욱 시급하다"고 말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