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부동산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도시재생' 막 내리나…해제연대, 오는 19일 서울시에 해제 요청 제출
입력: 2021.04.15 00:00 / 수정: 2021.04.15 00:00
14일 업계에 따르면 도시재생해제연대는 오는 19일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도시재생지역 해제 요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달 26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유세 당시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도시재생사업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더팩트 DB
14일 업계에 따르면 도시재생해제연대는 오는 19일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도시재생지역 해제 요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달 26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유세 당시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도시재생사업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더팩트 DB

14일까지 모은 서명만 약 1만 명…"도시재생지역 해제돼야"

[더팩트|이재빈 기자] '도시재생지역 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새 서울시장이 당선된 후 도시재생지역 주민이 오세훈 시장에게 직접 도시재생지역 해제를 요구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들은 내주 중으로 오세훈 시장에게 관련 자료를 제출할 계획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도시재생해제연대는 오는 19일 도시재생 반대성명과 지역별 실태 보고서 등을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직접 제출할 예정이다. 연대에 속한 지역은 △서울 창신동 △숭인동 △동자동 △서계동 △자양4동 △장위11구역 △수색14구역 △구로1구역 △신림4구역 △일원동 대청마을 △경기 성남 태평2동 △태평4동 △수진2동 등이다.

연대 관계자는 "지난 11일 회의를 거쳐 일주일 동안 오세훈 시장에게 제출할 자료와 서명 등을 준비하기로 결정했다"며 "서울시의회 시의원 등을 통해 오세훈 시장에게 면담 요청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대에 따르면 14일까지 모은 서명인 수는 약 1만 명에 달한다. 지역별로는 △창신 6000명 △서계 3056명 △숭인 196명 △구로 240명 △장위 500명 등이다.

연대가 도시재생지역 해제를 요구하고 나선 까닭은 개발이 지속적으로 제한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연대에 속한 지역 중 창신동과 서계동 등은 정부의 공공재개발 공모를 신청했지만 후보지 심사조차 받지 못했다. 서울시가 이들 지역이 당국의 주요사업인 도시재생 지역이고 이미 도시재생을 위한 예산이 대거 투입된 만큼 이들 지역을 허물고 개발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있다.

성북구 장위11구역 관계자는 "박원순 전 시장은 이념적 놀리를 앞세워 뉴타운을 해제하고 도시재생사업을 강행했다"며 "도시재생사업지로 지정되면서 광역재개발사업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빌라 등 소규모 정비사업 업자들만 배를 불리고 있다. 반면 대다수 주민들은 행위제한 등으로 인해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계속 거주하는 중이다"고 설명했다.

오세훈 시장이 도시재생지역 해제에 착수할 가능성은 상당히 크다. 그가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유세 당시 도시재생사업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 바 있어서다.

오세훈 시장은 지난달 26일 구로구 도시재생사업 현장점검 자리에서 "박원순 전 시장의 도시재생사업은 수천억 원을 들여 페인트칠 한 것이 전부"라며 "(도시재생지역을) 전부 다 새로 들여다보고 신규 주택이 공급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또 오세훈 시장은 "박원순 전 시장의 가장 큰 실수이자 실패는 '벽화 그리기'로 대변되는 도시재생사업"이라며 도시재생사업을 손보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강대선 창신동 공공재개발추진위원장은 "오는 주말까지 서명을 계속 모아 도시재생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할 것"이라며 "주민의 요구에 따라 도시재생지역은 해제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fueg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