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부동산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오세훈 효과' 먹혔나…압구정현대 기준점 된 '평당 1억 원'
입력: 2021.04.14 00:00 / 수정: 2021.04.14 00:00
강남 재건축의 상징으로 불리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재건축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 현대아파트 단지 전경. /윤정원 기자
강남 재건축의 상징으로 불리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재건축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 현대아파트' 단지 전경. /윤정원 기자

12일 압구정2구역 조합설립인가…3구역도 임박

[더팩트|윤정원 기자]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를 주창해 온 오세훈 서울시장의 효과 때문일까. 최근 압구정 재건축 단지에서는 2구역까지 조합 설립 인가를 받은 상황으로, 일대 재건축 사업은 제대로 추진 동력을 얻은 분위기다. 드물게 남아 있는 재건축 매물의 경우 평당 1억 원을 호가하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강남구청은 12일 압구정2구역(현대9·11·12차)에 조합 설립 인가를 통보했다. 압구정2구역 재건축 조합 추진위원회는 지난달 10일 구청에 조합 설립 인가를 신청한 바 있다. 2구역은 지난 2월 인가를 받은 4구역(현대8차, 한양3·4·6차)과 5구역(한양1·2차)에 이어 3번째로 조합을 설립하게 됐다.

아울러 2구역과 비슷한 시기에 인가를 신청한 3구역(현대1‧2‧3‧4‧5‧6‧7‧10·13·14차, 대림빌라트)도 이번 주 중으로 결과가 날 것으로 보인다. 1구역(미성1·2차)의 경우 내달 초 창립 총회를 열고 조합 설립 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통상 총회 직후 조합 설립 인가를 신청하고 구청의 인가까지 1개월가량이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1구역도 상반기 내 조합 설립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압구정 재건축 단지들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는 까닭은 조합원 실거주 2년 의무 요건을 피하기 위해서다. 정부는 지난해 6·17 부동산 대책을 통해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 아파트는 조합원이 2년 실거주를 해야만 새 아파트 입주권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실거주 규제를 피하려면 연내 조합 설립을 마쳐야만 한다.

재건축 사업이 훈풍을 탄 데는 지난 8일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이 혁혁했다. 오 시장은 선거기간 내내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를 통한 빠른 주택 공급을 공언해왔다. 지난달 30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하는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그는 "일주일 안에 시동 걸고, 1년 이내에 성과를 낼 단지를 찾아봤다"며 압구정, 여의도 아파트를 언급하기도 했다. 당선 이후 첫 업무보고에서도 그가 강조한 건 단연 '스피드(Speed) 주택 공급'이었다.

선거 당시부터 오 시장의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크게 앞섰다. 이에 따라 재건축 단지들의 사업 추진 기대감은 나날이 높아져만 갔고, 실제 압구정 재건축 단지들의 가격도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선거를 이틀 앞둔 지난 5일 기준 압구정 현대7차 245.2㎡는 6개월 전 67억 원(9층)보다 13억원 뛴 80억 원(11층)에 신고가로 매매거래됐다. 이달 초까지만 해도 30억 원 중후반대를 오르내리던 현대1·2차 아파트 전용 131㎡ 매도 호가도 현재는 2억~3억 원정도 오르며 40억 원대를 돌파한 상태다.

압구정동 소재 G공인중개업체 관계자는 "현재 거래 가능한 매물은 (3구역에 속하는) 현대1‧2차뿐인데, 131㎡가 40억 원을 넘어섰다"면서 "현재는 3.3㎡당 1억 원 수준이기 때문에 42억~43억 원에 매매 가능하다고 보면 된다"라고 설명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6월 1일 과세기준일을 앞두고 평당 1억 원이라는 가격을 찍으면서 압구정 현대의 새로운 가격 기준점을 만들었다"면서 "가격 급등에 대한 피로감과 계절적 요인이 존재하는 상황에서도 1억 원을 돌파했기 때문에 6월 1일 이후에도 추가적인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garde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ZUM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3개
  • 해당매체에서 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