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화, 수소 혼소 기술 개발∙실증 나선다
입력: 2021.03.30 16:47 / 수정: 2021.03.30 16:47
30일 한화종합화학은 한국서부발전과 손잡고 수서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소 혼소 발전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30일 한화종합화학은 한국서부발전과 손잡고 수서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소 혼소 발전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한국서부발전과 MOU 체결

[더팩트|이재빈 기자] 한화종합화학이 한국서부발전과 손잡고 친환경 발전 기술을 실전에 활용하기 위한 시험에 나선다.

한화종합화학은 30일 한국서부발전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소 혼소 발전 사업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그린뉴딜 저탄소 발전분야 수소 혼소 기술 개발∙실증과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에 협력한다.

수소 혼소 발전은 가스터빈에 수소와 천연가스를 같이 연소해 발전하는 방식이다. 수소 혼소 비중이 높을수록 이산화탄소(CO2) 배출은 줄어든다. 미국, 유럽 등에서는 탄소 배출 제로인 수소 발전의 전 단계로 평가 받는다.

앞서 한화종합화학은 안살도 에네르기아와 수소 혼소 발전 솔루션을 보유한 자회사 PSM/ATH사에 대한 인수계약 체결을 발표했다. 두 회사는 알스톰(Alstom), 안살도(Ansaldo) 등 글로벌 가스터빈 업체의 자회사로 이미 수소 혼소 발전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

이번 MOU 체결로 한국서부발전은 평택1복합 발전소에서 운영되었던 80MW급 가스터빈을 제공한다. 한화종합화학은 이 가스터빈을 활용해 수명연장 수리 및 수소 혼소 발전 시험을 한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한화종합화학, PSM/ATH 및 한국서부발전의 기술 인력이 공동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실증 완료 후 기존 운영 중인 복합화력 설비에 수소 혼소 기술을 확대 적용하는 추가적인 실증도 계획하고 있다. 가스터빈 연료를 천연가스에서 수소로 단계적으로 대체해 이산화탄소를 100% 줄이는 게 목표다. 경제적인 수소 발전 상용화를 통해 가급적 이른 시기에 정부가 추진하는 탄소중립에도 힘을 보태겠다는 것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시대를 견인할 '가스터빈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박흥권 한화종합화학 대표는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 혼소 기술을 보유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수소 혼소 발전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십을 구축하기 위한 초석을 마련하겠다"며 "탄소중립이라는 국가적, 범세계적 목표 달성을 위한 의미 있는 진보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fueg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