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모바일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삼성 '갤럭시S21', 출시 첫 달 판매량 갤럭시S8 수준 회복
입력: 2021.03.05 11:11 / 수정: 2021.03.05 11:11
삼성전자의 갤럭시S21 시리즈 판매량이 갤럭시S8 수준으로 회복됐다. /최수진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S21' 시리즈 판매량이 갤럭시S8 수준으로 회복됐다. /최수진 기자

갤럭시S21 기본 모델, 전체 판매량 50% 비중

[더팩트│최수진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의 판매량이 갤럭시S8 수준으로 회복됐다.

5일 시장조사업체 애틀러스 리서치앤컨설팅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의 출시 첫 달 누적판매량은 59만 대 수준으로 관측된다. 업체는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최근 수년간 역성장을 기록하면서 플래그십 모델의 판매량 역시 감소세를 보였는데, 갤럭시 S21의 판매량은 4년 전 판매량 수준을 회복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갤럭시S21 흥행은 이동통신 3사의 적극적인 마케팅, LTE 모델 갤럭시S9 이전 모델 이용자의 교체수요 증가 등이 맞물린 결과"라며 "전작 대비 출고가가 인하된 점도 영향을 줬다"고 덧붙였다.

갤럭시S21 시리즈의 출시 첫 달 판매량은 59만 대 수준으로 관측된다. /애틀러스 리서치앤컨설팅 제공
갤럭시S21 시리즈의 출시 첫 달 판매량은 59만 대 수준으로 관측된다. /애틀러스 리서치앤컨설팅 제공

실제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의 기본 모델 출고가는 124만8500원이지만 동급의 갤럭시S21 출고가는 99만9900원으로 책정됐다.

출고가 인하 효과는 모델별 판매량에서도 확인됐다. 갤럭시S21 기본 모델의 판매 비중이 전체 갤럭시S21 시리즈 판매량의 절반에 가까운 49.5%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울트라 모델은 28.9%, 플러스 모델은 21.7% 등으로 집계됐다.

한편, 애틀러스 리서치앤컨설팅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이 주관하는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의 2021년 신규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 이 사업을 통해 '국내 이동통신 단말 월 판매량' 데이터와 '애틀러스 ICT 산업 트렌드 분석 보고서 DB 상품'을 제공한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