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모바일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삼성전자 '갤럭시S21', 흥행 청신호…전작 대비 판매량 30%↑
입력: 2021.02.10 08:50 / 수정: 2021.02.10 08:50
1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8일까지 갤럭시S21 시리즈의 국내 판매량이 전작 대비 같은 기간 30%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수진 기자
1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8일까지 '갤럭시S21' 시리즈의 국내 판매량이 전작 대비 같은 기간 30%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수진 기자

삼성전자 "3~4월 수요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가 출시 초기에 전작 대비 두자릿수대 판매 증가율을 기록하며 흥행 청신호를 켰다.

1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정식 출시된 '갤럭시S21' 시리즈의 국내 판매 실적(1월 29일~2월 8일)을 집계한 결과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와 비교했을 때 같은 기간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델별로는 '갤럭시S21'이 전체 판매량의 약 40%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팔렸으며, '갤럭시S21 울트라'가 약 36%로 뒤를 이었다.

전체 판매량 중 자급제 비중은 약 30%에 차지했고, 판매량은 전작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급제 판매 가운데 온라인 판매 비중은 약 60%다.

아울러 지난달 언팩에서 함께 공개된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는 전작 대비 약 2배 수준으로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앞서 '갤럭시S21' 시리즈 정식 개통을 앞두고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했는데, 일부 모델의 물량이 부족해 사전예약 대상 개통 기간과 사은품 신청 기간을 각각 2월 4일과 2월 15일로 연장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 차별화된 디자인과 함께 최고의 사진·동영상 촬영 기술 등을 출시 초기 판매 호조 배경으로 꼽았다. 또한, 기본형인 '갤럭시S21'이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는 처음으로 100만 원 이하로 출시된 것도 소비자 선택을 유도한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는 예년 대비 약 2개월 앞당겨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라며 "특히 기존 갤럭시S 시리즈를 사용하고 있는 많은 고객들의 약정 기간이 종료되는 시점인 3~4월에 더욱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