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모바일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2021 스마트폰] 삼성·LG, 롤러블 판 키운다…'갤Z롤·LG롤러블' 관심
입력: 2021.01.01 00:00 / 수정: 2021.01.01 00:00
2021년 스마트폰 시장의 가장 큰 관심사는 돌돌 말리는 롤러블폰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상반기 출시 예정인 LG전자의 LG 롤러블(가칭) 렌더링 이미지. /레츠고디지털 홈페이지 갈무리
2021년 스마트폰 시장의 가장 큰 관심사는 돌돌 말리는 롤러블폰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상반기 출시 예정인 LG전자의 'LG 롤러블(가칭)' 렌더링 이미지. /레츠고디지털 홈페이지 갈무리

LG전자, 오는 3월 'LG 롤러블' 첫선…삼성전자도 비슷한 시기 폴더블폰 공개할 전망

[더팩트│최수진 기자] 2021년 신축년 새해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위축된 시장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 다양한 신제품을 적극적으로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난해 '접는 스마트폰'을 출시한 삼성전자와 '돌리는 스마트폰'을 내놓은 LG전자는 올해 돌돌 말리는 '롤러블폰'을 앞세워 차세대 스마트폰 시장 선점에 나선다.

◆ 삼성·LG, '롤러블폰'으로 경쟁 나서나…스마트폰 돌돌 만다

올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는 것은 돌돌 말리는 방식의 '롤러블 스마트폰' 상용화다. 롤러블폰은 폴더블폰과 비슷한 방식으로 작동하지만 디스플레이의 주름이 거의 없으며 두께도 얇다는 장점을 가진다.

우선 LG전자는 올 상반기 중으로 상소문을 연상시키는 'LG 롤러블(가칭)'을 선보인다. 양쪽을 펼쳐 사용하는 방식으로, 사용하지 않을 때는 돌돌 말아 보관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 시기는 오는 3월이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9월 90도로 화면이 돌아가는 폼팩터(기기 형태) 'LG 윙'을 공개하는 언팩 행사에서 약 3초 분량의 티저 영상을 통해 LG 롤러블의 출시를 예고한 바 있다.

LG 롤러블(사진)은 말린 상태에서 6.8인치, 펼치면 7.4인치의 디스플레이 사용이 가능하다. /레츠고디지털 홈페이지 갈무리
LG 롤러블(사진)은 말린 상태에서 6.8인치, 펼치면 7.4인치의 디스플레이 사용이 가능하다. /레츠고디지털 홈페이지 갈무리

업계에 따르면 LG 롤러블은 말린 상태에서 6.8인치, 펼치면 7.4인치의 디스플레이 사용이 가능하다. 화면 비율은 1080x2428에서 1600x2428로 확대된다.

이는 LG전자가 지난해 9월 발표한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판단된다.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사용성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는 것 스마트폰 혁신 전략이다.

삼성전자도 올해 롤러블폰을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화면 양쪽 끝을 잡아당기면 기존 화면에서 2~3배 이상 확대된 화면을 사용하는 방식으로, 명칭은 '갤럭시Z 롤' 혹은 '갤럭시 롤' 등으로 추정된다. 자세한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삼성전자 역시 올 상반기 내로 상용화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최근 공식 홈페이지 기고문에서 "변화와 혁신을 위해 한계에 도전하는 삼성전자의 개척 정신은 올해도 계속된다. 강력한 성능을 갖춘 다양한 포트폴리오의 제품을 선보이겠다"고 언급하며 신제품 출시를 암시한 바 있다.

◆ 기존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라인업 확대 박차

기존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지난해와 같이 '라인업 확대' 전략을 이어갈 방침이다.

우선, 삼성전자는 올해 스마트폰 출시 간격을 좁혀 시장 침체기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프리미엄 모델과 중저가 모델을 순차적으로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다.

가장 먼저 출시할 모델은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21 시리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오는 14일 공개된다. 이후 29일에 갤럭시S21 시리즈를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21 시리즈는 오는 14일 공개된다. /아이스유니버스 트위터 갈무리
삼성전자의 갤럭시S21 시리즈는 오는 14일 공개된다. /아이스유니버스 트위터 갈무리

모델은 △갤럭시S21 △갤럭시S21플러스(+) △갤럭시S21울트라 등 3가지며, 색상은 △팬텀 블랙 △팬텀 화이트 △팬텀 실버 △팬텀 핑크 △팬텀 바이올렛 등 5가지로 예상된다. 출고가는 849달러(약 93만 원)부터 시작될 것으로 관측된다.

폴더블폰 신제품도 선보인다. 갤럭시Z폴드2의 후속작인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 후속작인 갤럭시Z플립2 등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5G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업도 확대한다. 올 상반기 중으로 △갤럭시A32 △갤럭시A52 △갤럭시A72 등을 순차적으로 내놓는다.

LG전자는 LG벨벳의 후속작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라인업을 확대할 전망이다. 사진은 LG벨벳. /최수진 기자
LG전자는 LG벨벳의 후속작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라인업을 확대할 전망이다. 사진은 LG벨벳. /최수진 기자

LG전자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LG벨벳의 후속작인 프리미엄 모델 'LG 레인보우(가칭)'를 선보인다. LG 롤러블과 비슷한 시기에 프리미엄 모델을 출시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중저가 브랜드인 Q 시리즈의 라인업 확대에 주력한다. LG전자는 올해 중으로 △LG Q83 △LG Q73 △LG Q43 등의 보급형 모델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애플은 지난해 선보인 스마트폰의 후속작을 선보인다. /최수진 기자
애플은 지난해 선보인 스마트폰의 후속작을 선보인다. /최수진 기자

애플은 지난해 선보인 스마트폰의 후속작을 선보인다. 애플 전문 분석가인 밍치궈 TF증권 애널리스트와 외신 등에 따르면 애플은 올해 보급형 모델 '아이폰SE플러스'를 공개한다. 지난해 4월 출시한 '아이폰SE'의 화면을 키운 것이 특징이다. 출시 시점은 상반기로 관측된다.

이후 하반기에는 프리미엄 신제품인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한다. 전작과 동일하게 △아이폰13미니(가칭) △아이폰13 등 2개의 일반형 모델과 △아이폰13프로(가칭) △아이폰13프로맥스(가칭) 등 2개의 고급형 모델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