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희의 골라인] 오른발과 머리도 빛난 '발칸 로벤' 페리시치
입력: 2018.07.12 09:21 / 수정: 2018.07.12 09:21
잉글랜드-크로아티아, 페리시치 1골 1도움 맹활약. 페리치시가 잉글랜드-크로아티아 경기에서 동점골을 터뜨린 뒤 포효하고 있다. 페리시치는 잉글랜드-크로아티아 경기의 MOM에 선정됐다. /모스크바=AP.뉴시스
잉글랜드-크로아티아, 페리시치 1골 1도움 맹활약. 페리치시가 잉글랜드-크로아티아 경기에서 동점골을 터뜨린 뒤 포효하고 있다. 페리시치는 잉글랜드-크로아티아 경기의 MOM에 선정됐다. /모스크바=AP.뉴시스

페리시치, 잉글랜드-크로아티아전 'MOM'

[더팩트 | 심재희 기자] 1골 1골대 1도움. 크로아티아의 이반 페리시치가 환상적인 활약으로 잉글랜드와 준결승전 역전승을 이끌었다. 동점골을 터뜨렸고, 골대를 맞혔고, 결승골을 도왔다. 크로아티아의 2-1 승리를 이끈 페리시치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한 잉글랜드-크로아티아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올랐다.

페리시치의 장점이 확실히 드러난 한판이었다. 페리시치는 '미친 왼발'로 통한다. '발칸 로벤'으로 불릴 정도로 강력하고 정교한 왼발 킥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왼발만 사용하지 않는다. 오른발도 곧잘 쓴다. 수비수로서는 막기가 매우 어려운 스타일이다. 왼발을 주로 쓰지만 갑자기 오른발로 크로스와 슈팅을 날리니 예측하기 힘들다. '양 발 사용'으로 위력을 더할 줄 아는 선수다.

크로아티아-잉글랜드 준결승전에서 페리시치는 오른발로 돌파구를 마련했다. 전반 5분 만에 크로아티아가 키에런 트리피어에게 프리킥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가자 반격의 선봉에 섰다. 전반전 중반 과감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 두 차례로 분위기를 바꿨다. 잉글랜드 수비수들은 페리시치의 왼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가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내줬다. 골로 연결되지 않았지만 '오른발 한방도 있다'는 사실을 잉글랜드 수비수들에게 확실히 보여준 페리시치다.

후반전 들어 페리시치는 '미친 왼발'을 제대로 작렬하며 포효했다. 후반 23분 오른쪽에서 날아온 시메 브르살리코의 크로스에 왼발을 쭉 뻗어 갖다대며 슈팅으로 연결했다. 수비수 사이를 파고든 뒤 매우 높은 타점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해 잉글랜드의 골 네트를 갈랐다. 그리고 3분 후에는 벼락같은 왼발 슈팅으로 잉글랜드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뒤 오른발 헛다리드리블로 수비수의 중심을 무너뜨린 뒤 왼발 슈팅으로 골대를 맞혔다.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페리시치의 개인 능력과 경기 집중력을 확실히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페르시치가 잉글랜드-크로아티아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감격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모스크바=AP.뉴시스
페르시치가 잉글랜드-크로아티아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감격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모스크바=AP.뉴시스

측면과 중앙을 고루 오가던 페리시치는 연장전 후반 4분 마리오 만주키치의 결승골을 도왔다. 잉글랜드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공이 높게 뜨자 적극적으로 점프하며 공중을 지배했다. 먼저 높게 뜬 페리시치는 절묘한 헤더 패스를 골문 앞 쪽으로 전달했고, 수비 뒤 공간 침투에 성공한 만주키치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를 지었다. 페르시치의 집중력과 만주키치의 침착함을 더해 크로아티아가 역전골을 잡아냈다.

3경기 연속 연장전을 치르는 강행군 속에서도 투혼을 불사르며 크로아티아의 역전드라마를 완성한 페리시치. 크로아티아가 자랑하는 '다목적 병기' 페리시치의 오른발, 왼발, 머리, 그리고 정신력이 모두 빛났다.

kkamano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