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희의 골라인] '실리 챙긴' 슈틸리케호, 경기력은 여전히 물음표
입력: 2017.03.29 05:00 / 수정: 2017.03.29 09:05
한국 1-0 시리아. 한국이 28일 시리아전에서 1-0으로 이겼다. 하지만 경기력에는 여전히 물음표가 붙었다. 시리아전에서 작전 지시하는 슈틸리케 감독. /서울월드컵경기장=최용민 기자
한국 1-0 시리아. 한국이 28일 시리아전에서 1-0으로 이겼다. 하지만 경기력에는 여전히 물음표가 붙었다. 시리아전에서 작전 지시하는 슈틸리케 감독. /서울월드컵경기장=최용민 기자

슈틸리케호, 시리아 잡았지만….

[더팩트 | 심재희 기자] 꼭 이겨야 할 경기를 이겼다. 모로 가도 승점 3만 획득하면 되는 경기에서 승점 3을 땄으니 '실리'를 챙겼다. 슈틸리케호가 '중동의 복병' 시리아를 잡고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2위를 지켰다.

이겼지만 '사이다'보다 '고구마'라는 단어를 찾는 사람들이 더 많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이 터져 기분 좋게 들이켠 사이다 한잔 이후 줄곧 '고구마 분위기'가 이어졌다. 공격의 정확도와 수비의 집중력이 모두 떨어졌다. 경기 막판엔 골대가 슈틸리케호를 지켜줬다. '승점 3'이라는 실리를 챙겼으나 경기력에 물음표가 계속 붙어 있는 이유다.

시리아전 최고의 관건은 선제골이었다. 상대가 밀집수비로 나설 가능성이 높았기에 정확한 공격, 특히 세트 피스 활용이 중요했다. 첫 퍼즐은 기대 이상으로 잘 맞춰졌다. 전반 5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골을 잡아냈다. 경고 누적 징계를 털고 돌아온 손흥민이 '데드볼 스페셜리스트' 임무를 맡았고, '골 넣는 수비수' 홍정호가 정확한 한방으로 소중한 선제 득점을 뽑아냈다.

쾌조의 출발, 하지만! 슈틸리케호가 시리아와 경기에서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잡아내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경기력이 떨어지며 고전했다. /심재희 기자
쾌조의 출발, 하지만! 슈틸리케호가 시리아와 경기에서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잡아내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경기력이 떨어지며 고전했다. /심재희 기자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초반 사이다를 시원하게 원 샷 한 한국은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그러나 마무리 부족이 아쉬웠다. 손흥민이 시리아 수비수들을 좌우전후로 잘 몰고 다니며 다른 선수들에게 공간이 났지만, 슈팅 직전 패스가 부정확하고 결정적인 상황에서 슈팅 타이밍이 늦었다. 전반 20분 정도까지 좋은 흐름 속에서 공세를 폈으나 확실하게 찬스를 살리지 못해 더 달아날 수 없었다.

역시 찬스 뒤엔 위기가 온다. 슈틸리케호는 전반 30분 프리킥을 내주며 결정적인 위기를 맞았다. 수비수들이 엉키면서 시리아 선수들을 놓쳤고, 알라아 알 슈믈리에게 무인지경에서 슈팅을 허용했다. 다행스럽게 공이 떴지만 실점과 다름 없는 장면이었다.

후반전 들어서도 한국은 무디고 부정확한 공격으로 애를 먹었다. 손흥민의 빠른 침투와 기성용과 한국영의 중원 장악 및 날카로운 패스도 골로 이어지지 못했다. 오히려 시리아의 공세에 휘청거렸다. 시리아 공격수들의 개인기에 수비가 자주 무너졌고, 추가골을 위해 공격적으로 나서다가 공격과 수비 사이의 공간이 많이 벌어져 힘든 시간을 보냈다. 살얼음판 리드를 계속 걷던 후반 추가 시간에는 골대의 도움을 받고 간신히 리드를 지킬 수 있었다.

속타는 슈틸리케. 시리아와 경기에서 답답한 경기력이 이어지자 슈틸리케 감독이 목이 타는 듯 물을 마시고 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최용민 기자
속타는 슈틸리케. 시리아와 경기에서 답답한 경기력이 이어지자 슈틸리케 감독이 목이 타는 듯 물을 마시고 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최용민 기자

냉정하게 분석해 보면, 경기력 측면에서 한국은 시리아를 압도하지 못했다. 경기 후반부 체력 싸움에서 다소 밀렸고, 전술의 탄력도는 시리아보다 더 나빴다. 상대 공격수들의 개인기에 수비수들이 힘들어하는 모습도 꽤 나왔다. 팀 평가의 3요소인 체력, 전술, 기술에서 모두 시리아와 비슷한 수준에 그친 셈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각 팀이 치르는 10경기에서 70%를 소화한 슈틸리케호. 본선 직행이 가능한 A조 2위에 서 있는 현재 상황은 나쁘지 않지만, '다행'이라는 단어가 함께 따라붙고 있다. 그만큼 슈틸리케호의 최근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kkamano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