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벨기에] '이승우 PK 실패' 한국, 벨기에에 0-2 패 '8강 좌절'
입력: 2015.10.29 09:50 / 수정: 2015.10.29 15:12
수비가 거친데 이승우(가운데)가 29일 열린 벨기에와 칠레 17세 이하 월드컵 16강전에서 넘어지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수비가 거친데' 이승우(가운데)가 29일 열린 벨기에와 칠레 17세 이하 월드컵 16강전에서 넘어지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벨기에에 패

[더팩트|김광연 기자] '선 수비, 후 역공' 전략에 말려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 국가 대표팀이 수비를 탄탄히 한 뒤 기습에 나서는 벨기에를 넘지 못하고 2015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16강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U-17 대표팀은 29일(한국 시각) 칠레 라 세레나에서 열린 벨기에와 U-17 월드컵 16강전에서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내준 데다 후반 페널티킥 찬스마저 이승우가 놓쳐 0-2로 졌다. 조별 리그 2승 1무(승점 7)를 기록하며 조 1위로 16강에 올라 8강 진출 노렸으나 패스미스와 결정력 부족으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날 대표팀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이승우(FC 바르셀로나 B)와 유주안(매탄고)이 투톱을 맡고 박상혁(매탄고), 김진야(대건고)가 좌우 미드필더로 나섰다. 김정민(금호고)과 장재원(현대고)이 중앙 미드필드를 지켰다. 박명수(대건고)-이상민(현대고)-이승모(포항제철고)-윤종규(신갈고)가 포백 라인에 서고 안준수(의정부FC)가 골문을 지켰다.

아 안돼 한국 선수들이 전반 11분 선제골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아 안돼' 한국 선수들이 전반 11분 선제골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상대의 탄탄한 수비를 막지 못했다. 측면을 활용해 활로를 모색했으나 세밀한 패스가 나오지 않으며 상대에 주도권을 내줬다. 이후 한국은 전반 11분 골문으로 향하는 요른 반캄프의 쇄도를 막지 못하고 일대일 찬스를 허용했다. 제대로 대인방어를 하지 못하고 허무하게 선제골을 얻어맞았다. 조별 리그 세 경기에서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았던 한국은 281분 만에 첫 골을 내줬다.

이후에도 한국은 벨기에의 기만한 플레이에 고전했다. 전반 36분엔 상대에 결정적인 슈팅 기회를 내줬다. 슈팅이 골문을 벗어나며 위기를 넘겼으나 실점할 뻔했다. 전반 막판 저돌적으로 상대를 몰아붙이며 동점골을 노렸으나 여의치 않았다. 그대로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장재원을 빼고 오세훈(현대고)을 교체 투입하며 중앙 수비로 세웠다. 이후 후반 6분엔 유주안을 빼고 이상헌(현대고)을 넣었다. 두 교체카드는 그대로 적중했다. 한국은 전반과 달리 주도권을 쥐며 후반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섰다.

2015 국제축구연맹 17세 이하 월드컵 16강 대진표. / 그래픽 = 손해리 기자
2015 국제축구연맹 17세 이하 월드컵 16강 대진표. / 그래픽 = 손해리 기자

하지만 순간의 수비 실수가 경기 흐름을 바꿨다. 후반 22분 마티아스 베레트를 막지 못하고 추가골을 허용했다. 이후 한국은 더 적극적으로 공격하며 상대를 압박했다. 후반 26분 기회가 왔다. 교체 투입된 오세훈이 감각적인 쇄도로 상대 수비를 제치고 페널티킥을 얻었다. 일대일 찬스 상황을 만들며 상대 중앙 수비수의 퇴장까지 이끌어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이승우의 킥이 상대 골키퍼 손에 걸리면서 만회골 기회를 날렸다. 따라가야 할 시점에 따라가지 못하며 분위기를 바꾸지 못했다.

이후 수적 우위를 점한 한국은 후반 42분 수비적으로 변한 벨기에를 계속 압박했다. 후반 42분 김정민의 오버헤드킥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이후 마지막 방점을 찍지 못하고 그대로 무릎을 꿇었다.

fun350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