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1] 안철수 딸 안설희, 美 스탠퍼드大 박사 과정 돌연 '휴학'
입력: 2017.04.21 06:18 / 수정: 2017.04.21 09:10

호화 유학 생활 의혹으로 곤욕을 치른 안설희 씨는 스탠포드 대학 기숙사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팩트> 취재진은 지난 15~16일까지 3일간 안설희 씨 기숙사를 비롯한 유학생활을 취재했다. /팔로알토(미 캘리포니아주)=남윤호 기자, 안철수캠프 제공
'호화 유학 생활' 의혹으로 곤욕을 치른 안설희 씨는 스탠포드 대학 기숙사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팩트> 취재진은 지난 15~16일까지 3일간 안설희 씨 기숙사를 비롯한 유학생활을 취재했다. /팔로알토(미 캘리포니아주)=남윤호 기자, 안철수캠프 제공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딸 설희 씨가 19대 대선에서 국민적 관심 대상으로 떠올랐다. 더불어민주당이 설희 씨의 '호화 유학생활설'과 재산 문제 등을 제기하면서다. 안 후보 측은 민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 지난 11일 설희 씨의 재산내역을 공개하며 의혹을 일축했다. 하지만 해명이 완전한 것은 아니다. 설희 씨의 재산내역을 증명할 '증거 자료'를 내놓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팩트>는 설희 씨에 대한 각종 의혹을 검증하기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와 스탠퍼드대학교 등 현지를 취재했다. <편집자주>

지난 18일 <더팩트> 취재진이 스탠포드대학 화학대학원 로비에 걸려 있는 교수 및 스탭 명단에서 안설희 씨의 이름을 찾고 있다./팔로알토(미 캘리포니아주)=남윤호 기자
지난 18일 <더팩트> 취재진이 스탠포드대학 화학대학원 로비에 걸려 있는 교수 및 스탭 명단에서 안설희 씨의 이름을 찾고 있다./팔로알토(미 캘리포니아주)=남윤호 기자

[더팩트 | 팔로알토(미 캘리포니아주)=최재필·남윤호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딸 설희(28) 씨가 최근 미국 스탠퍼드대 박사 학위 논문 심사를 앞두고 돌연 휴학한 것으로 <더팩트> 취재결과 확인됐다. 안 후보 측은 그동안 설희 씨에 대해 "미국에서 학업에 열중하고 있다. 조교 활동 수입으로 독립 생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안 후보의 도움을 받지 않고 있다"고 밝혔으나 이는 4월 현재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설희 씨의 구체적 근황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설희 씨는 휴학 후 귀국, 국내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산 공개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안철수 후보의 딸 설희(가운데) 씨가 지난 3월 휴학한 것으로 확인됐다. /안철수 캠프 제공
재산 공개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안철수 후보의 딸 설희(가운데) 씨가 지난 3월 휴학한 것으로 확인됐다. /안철수 캠프 제공

18일(현지 시각) 스탠퍼드대 학생들에 따르면 설희 씨는 지난 3월 초 학교 측에 휴학계(Leave of absence)를 제출했다. 휴학 기간은 한 학기로 3월말부터 6월초까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유학생 등 복수 학생들은 이날 <더팩트>에 "설희 씨는 이번 쿼터에 휴학을 한 것으로 안다"며 "이번 쿼터(4~6월) 시작 전인 지난 3월 초쯤 학교에 휴학계를 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화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안설희 씨가 주로 다니고 있는 스탠포드대 화학대학원. /남윤호 기자
화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안설희 씨가 주로 다니고 있는 스탠포드대 화학대학원. /남윤호 기자

학생들이 말한 '쿼터'는 학사일정를 말한다. 미국은 국내와 달리 가을에 1학기가 시작되는데, 대학별로 학제가 다르다. 국내와 같이 9~12월, 1~5월 등 2학기제(Semester)로 운영되는 곳이 있는 반면, 쿼터(Quarter)제로 운영하는 곳도 있다.

쿼터제는 1년에 4학기를 운영하는 것인데, 9~12월, 1~3월, 4~6월 등 세 쿼터가 진행된다. 넷째 쿼터는 여름학기로 필수가 아니어서 사실상 3학기제로 볼 수 있다. 스탠퍼드대는 쿼터제를 운영한다.

그런데 학생들은 설희 씨의 휴학 시점이 다소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 설희 씨가 박사학위 논문 심사(Dissertation defence)를 앞두고 있는 시점이었기 때문이다.

호화 유학 생활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딸 안설희 씨가 실제 의혹과는 다르게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더팩트 취재진은 안 씨가 박사 학위를 밟고 있는 캘리포니아 스탠포드 대학을 찾아 안 씨가 거주하고 있는 기숙사를 찾았다./남윤호 기자
호화 유학 생활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딸 안설희 씨가 실제 의혹과는 다르게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더팩트' 취재진은 안 씨가 박사 학위를 밟고 있는 캘리포니아 스탠포드 대학을 찾아 안 씨가 거주하고 있는 기숙사를 찾았다./남윤호 기자

스탠퍼드대에 따르면 설희 씨는 지난 2012년 여름, 스탠퍼드대로부터 화학과 박사과정 입학 허가를 받은 뒤 5년째 재학 중이다. 일반적으로 박사과정이 4~5년 정도 걸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설희 씨는 올해 박사학위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논문심사를 받게 된다.

박사과정의 한 학생은 "논문 디펜스를 앞둔 시점은 박사학위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이런 시점에 돌연 휴학을 결정한 것은 다소 의외"라고 말했다.

설희 씨의 논문 지도 교수는 에릭 다브(Eric Darve) 교수로, 스탠퍼드대에서 기계 및 연산(Mechanics and Computation)을 가르치고 있다. 다브 교수는 설희 씨를 포함, 4명의 대학원생의 논문을 지도하고 있다.

기계 및 연산 전공 교수가 화학을 전공한 설희 씨의 지도 교수인 것은 설희 씨가 수학과 화학을 접목한 분야를 박사과정의 논문 주제로 연구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설희 씨는 펜실베니아대학교에서 수학 석사를 취득한 바 있다.

안설희 씨의 지도교수는 화학과가 아닌 기계와 연산을 전공한 에릭 다브 교수다. 사진은 스탠퍼드대 홈페이지 캡처.
안설희 씨의 지도교수는 화학과가 아닌 기계와 연산을 전공한 에릭 다브 교수다. 사진은 스탠퍼드대 홈페이지 캡처.

<더팩트>는 에릭 다브 교수에게 "중요한 시점에 설희 씨가 학교를 휴학하게 된 이유" 등을 물었으나 "개인 사항에 대해 이야기 해 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스탠퍼드대학 측 역시 휴학 사유 등과 관련, "안설희 씨와 관련된 사항은 개인 사생활이라서 알려 줄 수 없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설희 씨는 자신에게 가장 중요한 시기에 왜 휴학을 결정했을까. 대선 기간 중 언론 등 주위의 관심과 시선을 피하기 위해서라는 게 현지 학생들의 일반적 의견이다. 설희 씨와 가깝게 지냈다는 박사과정의 한 학생은 "설희 아버지(안철수)가 대선에 나갔다가 중도에 포기했던 2012년 설희에 대한 터무니 없는 각종 의혹 때문에 (설희가) 힘들어했다"며 "그런 학습효과 때문에 휴학을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16일(현지시각) 안설희 씨가 박사학위를 밟고 있는 캘리포니아 스탠포드 대학 기숙사의 인터폰에서 설희(AHN S) 씨의 내선 연결 번호가 검색되고 있다./남윤호 기자
16일(현지시각) 안설희 씨가 박사학위를 밟고 있는 캘리포니아 스탠포드 대학 기숙사의 인터폰에서 설희(AHN S) 씨의 내선 연결 번호가 검색되고 있다./남윤호 기자

실제 설희 씨는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황장수 미래경영연구소장이 제기한 '호화 유학' '이중 국적' '원정 출산'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이번 대선에서 설희 씨에 대한 의혹은 끊이지 않고 있다. 가장 논란이 되는 부분은 재산 문제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교육특보 전재수 의원은 지난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시 자녀가 고지거부를 하려면 독립생계를 유지하고 부모와 세대가 분리돼야 한다"며 안철수 후보 딸의 재산고지 거부 의혹을 제기했다.

전 의원은 "2014년 재산공개 당시 안 후보의 딸은 미국에서 박사과정 조교로 일하며 수입이 있었지만 세대분리가 돼 있었냐"며 "소득이 있어서 고지 거부 요건을 충족했다는 안철수 후보 해명은 반쪽 짜리"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딸 설희 씨가 박사 학위를 밟고 있는 캘리포니아 스탠포드 대학 기숙사에서 더팩트 취재진이 쓰레기 봉투 안에서 안설희 씨가 버린 우편물을 찾고 있다./남윤호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딸 설희 씨가 박사 학위를 밟고 있는 캘리포니아 스탠포드 대학 기숙사에서 '더팩트' 취재진이 쓰레기 봉투 안에서 안설희 씨가 버린 우편물을 찾고 있다./남윤호 기자

이에 대해 안철수 후보 측은 11일 "안설희 씨의 재산이 부동산, 주식 없이 예금만 1억1200만 원이고 현재 가치 2만 달러 상당의 2013년식 차량 한 대가 있다"고 공개하며 의혹을 반박했다.

안철수 후보 측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안설희 씨는 2012년 6월 스탠포드 대학원 박사 과정에 진학해 현재 재학 중이고, 조교로 일하며 2013년부터 매년 3만 달러대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며 "재산은 부모와 조모로부터 오랜 기간 받은 것에 (2013년부터) 본인 소득 일부를 저축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딸 설희 씨가 재학중인 캘리포니아 스탠포드 대학 기숙사로 부유층만 다니는 블루밍데일즈 회원 우편물을 발견했다. 블루밍데일스는 삭스핍스애비뉴(Saks Fifth Avenue)·니만마커스(Neiman Marcus) 등과 함께 고급 백화점으로 명품브랜드를 판매한다. /남윤호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딸 설희 씨가 재학중인 캘리포니아 스탠포드 대학 기숙사로 부유층만 다니는 '블루밍데일즈' 회원 우편물을 발견했다. 블루밍데일스는 삭스핍스애비뉴(Saks Fifth Avenue)·니만마커스(Neiman Marcus) 등과 함께 고급 백화점으로 명품브랜드를 판매한다. /남윤호 기자

논문 준비를 위해 휴학을 결정했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미국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한성구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 교수는 <더팩트>에 "디펜스 시기에 휴학을 결정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면서도 "국민적 관심이 집중되다 보니 학교에서도 연구활동에 집중할 수 없었을 것이다. 논문 준비를 위해 휴학했을 수도 있지 않겠냐"고 했다.

안설희 씨는 1989년 서울에서 태어나 송파구 소재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중학교 재학 중 2002년 9월 어머니인 김미경 교수를 따라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당시 김 교수는 의사로 재직하다가 주립대학 로스쿨로 법률학을 추가로 공부하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갔다. 안철수 캠프 측은 안설희 씨가 미국에서는 워싱턴주와 캘리포니아주에 소재한 공립학교에만 다녔으며 대학 및 대학원 석사과정 재학 중에는 필라델피아 소재 학교 기숙사와 학교 인근 소형 아파트(월세 1000 달러 안팎)에서 살았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단독2] '독립생계' 안설희, 美럭셔리 블루밍데일즈百 회원메일 수신

▶[관련 기사][단독-TF카드뉴스] 안철수 딸 '美 호화유학설' 현지 취재해 보니

▶[관련 기사] [단독-TF영상] '재산 의혹' 안철수 딸 안설희의 실제 '美 유학 생활'

jpchoi@tf.co.kr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