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오미크론 변이 첫 확인…나이지리아 방문 부부
입력: 2021.12.01 21:40 / 수정: 2021.12.01 21:40
월22일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됐다. 9월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남용희 기자
월22일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됐다. 9월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됐다.

1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달 나이지리아에서 귀국한 인천 거주 40대 부부와 그 지인의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한 결과 3명 모두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부는 지난달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고, 다음날인 25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10대 아들과 40대 지인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의심 사례가 3명 더 추가돼 현재까지 오미크론 변이 의심 사례는 총 7명이다.

당국은 우선 부부와 아들, 지인 등 4명을 대상으로 변이 검사를 진행했고, 부부와 지인의 검사 결과가 먼저 나왔다.

부부는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을 완료한 뒤 출국했다. 이들 부부와 같은 항공기에 탑승한 81명 중 45명이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말 오미크론 변이를 알파, 베타, 감마, 델타에 이어 5번째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 변이보다 스파이크 단백질 변이가 2배 많은 것으로 확인돼 면역 회피 가능성과 함께 전파력이 강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 변이는 지난달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세계보건기구에 보고한 뒤 20개국 이상에서 감염자가 확인됐다. 이웃 나라 일본에서도 2명이 나왔다.

정부는 질병청, 복지부, 국조실, 기재부, 행안부, 외교부, 법무부 등이 함께 범부처TF를 구성,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 TF는 해외유입 관리 강화 방안, 국내 발생 및 확산 감시 강화 방안, 역학조사 등 방역 대응 강화 방안, 환자 관리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honey@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