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접종' 고3 학생, 75일 만에 사망 "인과성 조사 중"
입력: 2021.10.30 17:07 / 수정: 2021.10.30 17:07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접종 75일 만에 사망한 사례가 신고됐다. /이동률 기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접종 75일 만에 사망한 사례가 신고됐다. /이동률 기자

고3 접종자 첫 사망 사례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75일 만에 사망한 사례가 확인됐다.

30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8월 13일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10대 학생이 27일 사망했다는 사례가 방역 당국에 신고됐다.

해당 학생은 백신을 맞은 지 75일 만에 사망한 것이다. 현재까지 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평소 앓는 기저질환(지병)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지난 7월 19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 학생에게 화이자 백신으로 1차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했고, 3주 뒤인 8월 9일부터 2차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행했다. 백신을 접종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사망 사례가 신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국은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을 조사할 방침이다.

sstar1204@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