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성남시 고문변호사 5달 활동 논란…"취임 전 봉사차원"
입력: 2021.10.15 10:09 / 수정: 2021.10.15 10:09
김오수 검찰총장은 성남시 고문변호사 활동 이력이 논란이 되자 성남 대장동 의혹 수사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15일 밝혔다./이선화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은 성남시 고문변호사 활동 이력이 논란이 되자 성남 대장동 의혹 수사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15일 밝혔다./이선화 기자

"소송사건은 로펌서 수임…대장동 수사와 무관"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은 성남시 고문변호사 활동 이력이 논란이 되자 대장동 의혹 수사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15일 밝혔다.

김오수 총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공직을 마친 지난해 12월1일~ 올해 5월7일 법무법인 화현 변호사 재직시 성남시 고문 변호사로 위촉됐다고 밝혔다.

성남시에 10년 이상 살고있는 관계로 지역봉사 차원에서 활동했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에 따르면 당시 성남시에는 15명의 고문변호사가 있었다. 고문료 월 30만 원은 전액 소속 법무법인 계좌에 입금돼 회계처리 됐으며, 성남시 공사대금 소송 사건은 법인에서 수임해 수행했다.

김 총장은 "대장동 사건과는 일체 관련이 없으며, 이미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여야 신분 지위 고하를 불문하고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휘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김 총장이 취임 직전까지 성남시 고문변호사를 지냈으며 지난해 12월 24일에는 성남시 공사대금 소송을 맡아 1308만원의 수임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leslie@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