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3명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21.10.02 18:14 / 수정: 2021.10.02 18:14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전주로 참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사건이다.  /뉴시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전주로 참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사건이다. /뉴시스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된 피의자 3명이 구속 기로에 섰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이모 씨 등 3명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씨는 2010~2011년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과 함께 회사 주가 조작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6일 이세창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심리한다.

검찰은 지난달 초에도 이씨의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으나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는 사유로 기각됐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전주로 참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사건이다.

지난해 경찰 내사보고서가 공개된 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검건희 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leslie@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