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노예 착취물 100개' 트위터 '마왕' 구속
입력: 2021.09.18 15:46 / 수정: 2021.09.18 15:46
성 착취 영상 100여개를 올린 트위터 계정 마왕의 운영자가 경찰에 체포됐다./더팩트 DB
성 착취 영상 100여개를 올린 트위터 계정 '마왕'의 운영자가 경찰에 체포됐다./더팩트 DB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

[더팩트ㅣ박나영 기자] 성 착취 영상 100여개를 올린 트위터 계정 '마왕'의 운영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지난 14일 8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트위터 계정 운영자 30대 남성 박모 씨를 붙잡아 구속했다.

박 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유포),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지난 6~8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성 착취하는 영상 100여개를 찍어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여성에게 수십명의 남성과의 성관계를 하도록 한 의혹도 있다.

트위터 상에서 박 씨는 '마왕'이라는 닉네임으로 불렸으며, 팔로워 숫자가 8만6000명에 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계정은 현재 폐쇄됐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여성들을 성노예로 부리는 '마왕'이라 불리는 인물을 "강력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청원글이 올라와 박 씨의 범행이 알려졌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서울 모처에서 박씨 를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날 박 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서울중앙지법은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bohena@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