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고발사주' 진상조사 계속…결론 아직"
입력: 2021.09.14 15:21 / 수정: 2021.09.14 15:21
대검찰청이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혐의 적용이 어렵다는 잠정 결론을 낸 적이 없다고 14일 밝혔다. /남용희 기자
대검찰청이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혐의 적용이 어렵다는 잠정 결론을 낸 적이 없다고 14일 밝혔다. /남용희 기자

"법무부에 보고서 보낸 적 없다"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대검찰청이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혐의 적용이 어렵다는 잠정 결론을 낸 적이 없다고 14일 밝혔다.

대검 감찰부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현재 검찰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진상조사를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동아일보는 고발사주 의혹 진상조사를 진행 중인 대검 감찰부가 윤 전 총장에게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주요 혐의 적용이 어렵다는 잠정 결론을 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법무부에도 보냈다고 전했다.

이에 대검 감찰부는 "검찰공무원이 아닌 윤 전 총장에 대한 주요 혐의 적용이 어렵다는 잠정 결론을 낸 후 이같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법무부에 보낸 사실이 없다"며 반박했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관련 질의에 "(보고를) 받아보지 못했으며 그런 문건이 작성돼 법무부에 온 지도 모른다"고 부인했다.


sejungki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